김태석 “성장위주의 길이냐? 공존의 길이냐? 선택할 시점”
김태석 “성장위주의 길이냐? 공존의 길이냐? 선택할 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제370회 임시회 개회…“필요하면 제2공항도 유보할 수 있는 논의구조 필요”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원희룡 도정을 향해 앞만 보고 달리는 성장위주의 길을 계속 갈지, 아니면 모두가 함께 하는 공존의 길로 갈야할지 선택할 시점이 됐다고 훈수했다.

특히 제주의 환경가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면 제2공항을 포함해 어떤 개발사업도 과감히 유보할 수 있는 논의구조가 필요하다며 제주의 미래가치 선택을 위한 공론화 필요성을 공식 제기했다.

김태석 의장은 14일 오후 2시 제37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사를 통해 한쪽을 외면한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도민을 양분하게 될 것이며, 양분된 도민사회에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환경문제는 우리에게 제주의 가치는 무엇이며, 어떤 것을 우선순위로 생각해야 하는지를 심각하게 요구하고 있다자연보호의 환경적 접근을 넘어, 제주관광 경쟁력 강화차원에서 생각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세먼지 가득한 회색하늘이 제주관광의 경쟁력이 될 수 없듯 공사현장과 건물로 변해버린 오름과 자연에서 어떤 관광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지 냉정하게 살펴야 한다제주가 홍콩과 싱가포르처럼 고층건물로 둘러싸인다면 관광경쟁력이 극대화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오름과 한라산 그리고 해안이 대도시처럼 개발된다면, 제주의 자연가치는 잘 간직되리라 생각하는가라며 앞만 보고 달리는 성장위주의 길인지, 모두가 함께하는 공존의 길인지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진 필리핀에서 반송된 문제의 생활쓰레기 출처가 제주도라는 사실을 언급한 김 의장은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동안 지켜온 청정 제주는 이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고 개탄했다.

김 의장은 우리가 주민의 삶과 환경가치를 외면한 개발정책을 선택한다면 제주도민 역시 다른 나라 관광지역처럼 개발이익에서 소외된 채 악화된 환경만을 감수해야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쓰레기와 환경오염, 저임금과 비정규직이 현재도 확산되고 있는 제주도의 현실에 우리아이들은 더 좋은 환경을 찾아 육지로 떠나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우리가 계속 가야할 길을 향한다면 좌고우면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지금은 길모퉁이에서 다음 길을 선택하는 중요한 순간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어떤 선택이 제주도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며 도민의 이익에 부합되는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제주의 환경과 개발, 악화되고 있는 도민의 삶에 대해 더 이상의 갈등구조가 아닌 소통과 상생이 필요하다면서 한쪽을 외면한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도민을 양분하게 될 것이며, 양분된 도민사회에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지금 제주특별자치도에는 환경을 비롯한 여러 문제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절실하다며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정치의 복원를 주문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9일 회기로 제주도지사 제출한 제1회 추경예산안 등 67건의 각종 조례안과 동의안 등을 처리하게 된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9
동신 2019-03-14 17:52:01
제주시내 살아브난 감각도 덜 떨어진 양반들이네, 먹고살기 힘든 요즘 저런 노치레들의 이야기는 신선함도 없고 역겨워 ~~ 도청앞 일부 반대무리나 극찬하는 도의원들이야 말로가 안타깝네 ~~ 기름끼가 더 역겨워. ~~
39.***.***.202

도민 2019-03-14 16:47:13
찬성한다. 언제까지나 농사지으면서 살 수는 없다.!!
이유없이 그저 심심하니 반대하는 제주에서 살지도 않은 육지것들은 꺼저라.
다른 지방들은 국책사업을 하나라도 더 갖고오지 못해서 난리인데 육지것들이 기어들어와서 물흐린다.
육지것들은 니네동네가서 반대해라
211.***.***.28

제주도 대표 2019-03-14 16:15:16
저 늙어서 입만 나부대는 진취적인 기상이라고는 1도없는 저 노인네를 누가 제주의 의~장으로 뽑아 밥먹고살게끔해주었노?저런 배에 기름 잘잘오르고 밥먹고 살만한 늙은노인네가 과연 제주도 젊은 후손들을위해서 뭐를 했고 무엇을 할수 있을까?제주도 신공항 반대하는 토박이들 청탁이나받고 입만 나불어대고는 제주발전에는 1도 관심 없는 필요악의 저 늙은 존재는 당장 처단하라!
185.***.***.252

빈수레 2019-03-15 09:37:15
도의회 의장의 발언에 찬성한다. 지금 제주 현안은 똥물(지하수, 연안바다), 수출 쓰레기, 자영업 위기, 입주 안되는 건축물 등 전반적으로 회색빛이다. 여기에 다시 토건공사를 한다는 것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고민하자는 주장에 절대 찬성한다.
119.***.***.156

감사합니다 2019-03-15 08:54:16
오랜만에 속이 후련한 말씀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송쓰레기, 아름다운 벌판에 늘어놓은 1톤짜라 쓰레기압축폐기물들, 무분별한 개발, 보기싫게 올라가는 건물들! 천천히 오래 보존해야 할 아름다운 제주를 망가뜨리고 있는 것들입니다. 이 모든 원인은 사람이 많아서 아닐까요? 지금부터라도 초록땅 파헤치는 일 그만했으면 좋겠습니다.
5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