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 4색’ 부토 무용이 선사하는 색다른 매력
‘4인 4색’ 부토 무용이 선사하는 색다른 매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지역주민협의회, 23일 전위적인 무용 장르 ‘부토(舞蹈)’ 공연 개최

서귀포시와 서귀포시 지역주민협의회(회장 설완수)는 23일 오후 6시30분 서귀포관광극장에서 국제 무용가 4인을 초청해 ‘영혼의 춤 부토(舞蹈)’ 무용 공연을 개최한다.

출연진은 ‘제주 국제 부토 페스티벌’ 예술 감독이자 무용가인 라무-홍(Ramu hong), 노혜연, 유미코 요시오카(Yumiko yoshioka), 스페인 출신 미구엘 카마헤호(Miguel Camarero)다.

부토는 암흑의 춤, 죽음의 춤, 영혼의 춤으로 불리는 실험적인 무용 장르다. 1950년 말 일본에서 생겨났는데,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허무주의, 표현주의, 모더니즘을 예술로 승화시킨 특징이 있다.

라무 홍은 부토에 대해 “삶도 아니고 죽음도 아닌 경계에 있는 모호한 세계를 표현하는 춤이다. 제주는 그 어느 곳보다 진혼과 치유가 필요한 역사를 가진 곳”이라며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고통 속에서 탄생한 몸짓인 부토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미코 요시오카는 일본인 부토 무용수 2세대다. 미구엘 카마헤호는 12년째 부토 공연을 해온 연극인이다. 

관람료는 무료다.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시 문화예술과(064-760-2482) 또는 서귀포주민협의회(064-732-196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