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나무숲 벌채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3월20일 재개
삼나무숲 벌채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3월20일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완설계 마무리…“도로여건 개선 및 삼나무 수림 최대한 보존” 도민사회 협조 당부

환경단체 등의 반발로 중단됐던 제주시 구좌읍 대천-송당을 잇는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재개된다.

제주도는 기존 수림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초지인 목장부지를 활용해 2차로를 신설하는 방향으로 설계가 보완돼 환경 친화적인 도로로 조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제주도는 아름다운 경관도로조성 방침 보완 설계가 마무리됨에 따라 오는 320일부터 재착공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공사 중지 이후 7개월만이다. 제주도는 그 동안 주민의견 수렴과 전문가 그룹(식물, 조경, 경관, 환경, 교통 분야) 자문 절차를 거쳐 아름다운 경관도로조성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보완설계에는 지난해 1129일 발표한 아름다운 경관도로조성방침이 그대로 반영했다.

편입용지 추가 확보 없이 제주시 대천 교차로부터 금백조로 입구까지 약 2.9구간을 3개 구간으로 나눠 공사가 진행된다.

공사는 협소한 현재의 도로 여건을 개선하면서 삼나무 수림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향으로 설계가 진행되며, 기존 공사비 140억원에서 약 10억원이 증액될 것으로 예상된다.

재착공 구간은 확장 계획 노선 일부 중 토지에 대한 보상협의가 진행 중인 상황을 고려해 차량 통행에 영향이 적은 제2대천교~세미교차로 1.35(2구간)부터 우선 시공한다.

훼손 논란이 일었던 잣성 추정 돌담과 관련해서는 원형 보전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이를 위해 회전교차로 시설계획을 현재 계획보다 우측으로 16m 지점으로 옮기기로 했다.

도로 본선 구간은 토지 등 보상 협의가 전체 72필지 중 54필지(75%)가 완료된 상태로 보상 협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예산 범위 내에서 순차적으로 공사를 해나갈 계획이다.

공사는 오는 20216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양문 도시건설국장은 비자림로 교통량 조사결과 하루 1440대로 확장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교통여건을 개선하면서도 현재 식재돼 있는 삼나무의 보존을 최대한 고려하는 것이 관건이라 말했다.

이 국장은 제2공항 연계도로로 의심받고 있는 금백조로 확장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현재 도로건설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있는데 중앙정부와 협의중이라며 지방도로 승격해서 교통량에 따라 확장 계획을 수립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생태 및 경관도로의 기능을 강화해 추진하는 만큼 도민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제주도의 보완설계에도 불구하고 제주지역 시민사회환경단체에서는 비자림로가 제2공항 건설과의 연계도로로 추진되고 있는 점, 자연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들며 여전히 반대하고 있어 앞으로 공사 재개과정에서 적지않은 갈등과 진통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2019-03-18 10:58:37
여태까지 반대중 가장어이없는 반대..

환경단체가 어이없는 때쟁이라는것을
제주도도민들은 확실히 알아버려서
그에 공감하는 제주도민이 확줄어버리고..

아마존밀림이 훼손되는것을..
종이컵에 커피마시며 온세상사람들 전부가 반대하듯
우리나라사람들의 제주도에대한 무지를 보았음..

육지사람들은 제주도민이 갈중의입고
조랑말타고 다니길 바라고 있음..
14.***.***.36

사라봉 2019-03-19 08:45:35
반대하는 사람들 제주사람이꽈?
아무쓸데 없는 삼나무 좀 짤라버립써...반대하는 단체는 지금 이대로 놔두자는건지?!
공사재개 원하면 찬성 눌러 봅써!
58.***.***.207

도민 2019-03-18 11:26:45
솔직히 제주도 숙대낭(삼나무) 전부다 베어버리고 편백나무로 심었으면 좋겠음.
환절기마다 꽃가루 날려서 비염 죽겠다는... 몸도 간지럽고... 그 노란가루 겁나 날리고...
175.***.***.131

이종창 2019-03-18 12:09:02
오늘 안과에가서 1시간 20분 기다리고 알러지약 받아왔음....병원을 나오면서 솔직히 녹색당인지...거기 전화해서 욕하고 싶은거 참았읍니다....봄만되면 삼나무 알러지....제주도 자생수종도 아니고...경제적, 경관적 가치도 없는 삼나무에 죽자살자 달려든 그분들.....제주도민 맞어요? 승질나서 제 실명으로 댓글 올립니다.
218.***.***.87

고성 2019-03-18 12:33:54
솔직히 제주도 숙대낭(삼나무) 전부다 베어버리고 편백나무로 심었으면 좋겠음.
환절기마다 꽃가루 날려서 비염 죽겠다는... 몸도 간지럽고... 그 노란가루 겁나 날리고...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