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수출 국제망신 원희룡, 진상조사 감사 청구
쓰레기 수출 국제망신 원희룡, 진상조사 감사 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정책회의서 쓰레기 업무 체계 전반에 대한 점검 주문

 

19일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
19일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

'필리핀 쓰레기 반출' 논란과 관련, 제주도가 진상조사를 위해 감사를 청구한다.

원희룡 지사가 19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밝혔다.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논란에 대해 사과한 원 지사는 이날 “이번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고, 도정 모두의 일이고 우리의 책임”이라 운을 띄웠다. 

원 지사는 “이번 사태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는데 사람에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시스템과 제도에서 문제점을 찾아내야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즉시’, ‘적절한 때’에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현재의 현업 업무와 조직‧기구‧협력 등 업무 체계 전반에 대해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업체들에게 맡겨놓고, 처리 과정을 간과하거나 편승한 것은 아닌지 근본적으로 짚어봐야 한다”며 "악재 상황에서는 진실 공방과 책임 회피가 없어야 한다. 진실을 대면하고 관련 시스템을 재점검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감사 청구를 기정사실화 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서 원 지사는 “작은 위험에 대해서도 최악의 경우를 대비하는 선제적 예측과 대응이 필요함에도, 불편한 진실에 대한 외면이 ‘보고의 문제’로 이어졌고, 결국 선제적 대응 태세에 심각한 문제를 드러냈다”고 진단했다.

또 원 지사는 “제주는 청정한 자연 환경이 존재하는 ‘보물섬’인 만큼 환경이 가장 핵심 가치이면서도 가장 취약한 부분이 될 수밖에 없고, 전국적인 이슈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보전국을 비롯해 농축산, 도시, 해양, 상하수도 등 여러 부서들을 거론하며 실질적인 의사결정이나 방법에 대한 협력 및 조율과 함께 총괄 관리시스템 강화를 요구했다. 
 
아울러 감찰 부서에는 “사건의 근본 원인부터 그동안의 과정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재구성할 것”을 지시하고, 행정부지사와 기조실장에게는 “이번 기회에 인력과 기구, 부서 간 협업과 전문가 자문 등을 위한 운영 시스템을 다시 정비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제주 2019-03-20 09:04:40
일단 할 수 있는 것부터 진행하면 어떨까요
도내에서 어마 무시하게 소비되는 삼다수 페트병, 재활용도 어렵게 라벨을 본딩처리 하고 두껍기도 하죠.
이익률이 낮아져도 삼다수 PET병 재활용만 할 수 있게 해도 플라스틱 배출에 상당량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각 가정에서 배출되는 삼다수 PET 양을 생각해봅시다.
민간업체 선정이 부담되면 JDC에서 업사이클링 센터 짓잖아요. 유리 재활용만. 거기에 개발공사가 참여해서 플라스틱 재활용 센터 짓는건 어떨까요. JDC도 제주도에 좋은 일도 하고 개발공사는 책임경영하고요.
우리가 해결할 수 있는 일부터 차근차근 해봐요.
211.***.***.178

돌하루방 2019-03-20 07:28:39
근본적이 쓰레기 처리대책을 추진해야지
뭔? 요일별배출?
그게 쓰레기 발생량, 처리량에 어떤 영향을 주나?
하는것이 초등생도 아니고, 그러고고 도지사, 시장역할 한다고 할 수 있나?
초등생도 그정도 한다.
39.***.***.245

도민 2019-03-19 16:51:33
청정 제주 이름에 먹칠을해도 유분수지 에휴 저 진상들.. 진상 조사 제대로해라
21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