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애월항 내 폐수 유출한 70대 선장 적발
제주 애월항 내 폐수 유출한 70대 선장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제주시 애월항 내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20일 오전 제주시 애월항 내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는 해양관리법 위반 혐의로 한림선적 연안복합어선 J호(3.41톤)의 선장 이모(74)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씨는 20일 오전 6시30분쯤 기관실에 바닷물이 들어오자 오전 7시쯤 크레인을 이용해 선박을 육상으로 끌어 올리던 중 선저폐수가 바다로 흘러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출된 기름은 약 6리터 가량이다. 이 사고로 해상에는 길이 200m, 너비 30m 가량의 엷은 기름띠가 생겼다.

제주해경은 방제정과 경비함정을 투입해 방산작업을 실시하고 유흡착제 등을 이용해 방제작업을 벌였다.

해양환경관리법 제127조에 따라 누구든 선박으로부터 기름 등 오염물질을 해양에 배출해서는 안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