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BS, 신규 시사프로 '밥상토크, 제주를 말하다'
JIBS, 신규 시사프로 '밥상토크, 제주를 말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IBS제주방송이 신규 시사.교양프로 '밥상토크, 제주를 말하다'를 선보인다.
JIBS제주방송이 신규 시사.교양프로 '밥상토크, 제주를 말하다'를 선보인다.

 

JIBS 제주방송이 신규 시사.교양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보도국과 제작국이 공동 제작하는 밥상토크 ‘제주를 말하다’가 바로 그것. 밥상토크 '제주를 말하다'는 제주의 사회, 문화, 정치, 경제등 다양한 사회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시사 토론 프로그램과 달리 이해 당사자가 진행자와 편안한 분위기에서 밥 한 끼를 함께 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제주에서 여자로 산다는 것’으로 30년 넘게 물질을 하고 있는 강애심 제주해녀협회장과 제주 토박이보다 더 토박이 같은 6년차 이주도민 이선영씨와 함께 전통적인 제주 여성과 현대를 살아가는 여성으로서의 애환을 문순덕 문학박사, 양용진 제주향토요리연구가와 함께 이야기 한다.

다음 에피소드는 4.3 수형인들의 공소기각 판결의 과정과 뒷 이야기, 쓰레기 문제에 대한 지역주민과 제주시장의 진솔한 이야기 등이 방송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부터 JIBS를 통해 방송되고, 금요일 오후 4시 재방송 될 계획이다. 

연출은 문상식 PD, 구성은 김현주 작가, 진행은 신윤경 보도국장이 맡아 프로그램의 비중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