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일편단심 야생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일편단심 야생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32. 중의무릇 (Gagea lutea [L.]KerGawl.) -백합과-

오늘은 봄소식을 전해 온 중의무릇을 만나 보겠습니다. 서양에서는 중의무릇을 ‘베들레헴의 노란별’(Yellow star of Bethlehem)로 부릅니다. 복음서에 세 명의 사제가 빛나는 별을 따라 이스라엘의 작은 마을 베들레헴에 와서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했다는 동방박사 이야기에서 유래됐다고 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이 중의무릇의 학명인 'Gagea lutea'의 'lutea'는 황색을 의미한다고 하는데, 의무릇이 노란 꽃을 가진 식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중의무릇의 이름에 관한 여러 가지 이야기가 있습니다.

‘중의무릇’의 무릇은 물웃의 옛말입니다. ‘물’은 물(水)이고 ‘웃’은 위 또는 가장자리라는 뜻입니다. 즉, 무릇은 물기가 많은 곳이나 가장자리에 피는 꽃이라는 의미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스님들이 사는 깊은 곳에 피어나는 무릇이라는 해석을 하기도 합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또 하나의 유래는 사찰에서는 향이 강하고 양기를 돋게 하는 야채를 먹지 않기 때문에, 마늘 대신 이 중의무릇을 사용하면서 이름을 얻었다는 설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에서는 오름이나 한라산 저지대 숲 속의 나무 아래로 가면 중의무릇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중의무릇은 빛에 민감해 아침, 저녁이나 날씨가 흐린 날에는 꽃잎을 열지 않습니다. 따뜻한 햇살이 좋아야 활짝 핀 중의무릇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중의무릇을 노래한 유유님의 시 한 편 들려 드립니다.

숲 속의 노란 별 중의무릇
유유

산비탈에 서 있는 모습
너무나 불안스러워
지지대라도 받혀주고 싶다

빛이 보여야
숨을 쉴 수 있는
숲 속의 노란 별이라 하니
나무 그늘 없애려
전정이라도 해 줘야 할까 보다

저렇게 연약한 몸이
어떻게 언 땅 뚫고 나왔을까

봄꽃임에도
화려하지 못한
산 중 스님의 모습이라
오로지 수행으로만
강인함을 터득한 것 같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6개의 꽃잎이 햇살을 받아 피어나면 꽃잎 뒷면으로는 파스텔톤의 녹색이 분칠하듯 그려져 있습니다. 비늘줄기를 본초명으로 ‘정빙화’라고 하며 한방에서 강심제의 약재로 사용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갸냘픈 줄기에 바람에 흔들려도 굽히지 않고 피어나는 생명력 때문일까요? 이 중의무릇의 꽃말이 ‘일편단심’이라고 합니다. 한 조각 붉은 마음, 오직 한 가지에 변함없는 마음으로 봄을 기다려 온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갖게 하는 야생화입니다.

몸을 낮추어 가만히 귀 기울여 보면 작은 야생화들이 봄소식을 전해 주고 있습니다. 그 봄소식을 <제주의소리> 독자분들께 나눠 드리면서 다음 편 이야기는 고사리 이야기로 만나 뵙겠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산비장 2019-03-24 10:56:02
가녀린 노란별 중의무릇..
잎은 달래와 비슷하여 잘 모르는 사람은 혼동할 수도 있는 아입니다. 저도 첨엔 달래인 줄 알고 지나쳤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노란별이 떠있지 뭡니까? .. ㅎㅎ
노꼬메 둘레길에도 지금 하나씩 피어나고 있습니다.
112.***.***.243

Dreampark 2019-03-24 10:54:53
일편단심 민들레가 아니라 일편단심 중의무릇이로군요~^^ 꽃잎이 불가사리 다리처럼 생겨 무척 특이한 모양새네요. 야생화의 세계는 참 경이롭습니다!
12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