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째 이어진 제주 출신 재일교포 '고태숙' 장학금
20년째 이어진 제주 출신 재일교포 '고태숙' 장학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제주시청에서 진행된 20번째 고태숙 장학금 전달식.
지난 23일 제주시청에서 진행된 20번째 고태숙 장학금 전달식.

제주에서 고태숙 장학금 전달식이 열렸다. 올해로 20년째다. 

 
제주시는 지난 23일 제주시청에서 제주시 한경면 금등리 출신 재일교포 고태숙(76)씨와 고희범 제주시장, 김낭식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는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 학업에 충실한 대학생 10명에게 각각 100만원씩 전달됐다.
 
고태숙 장학금은 2000년부터 시작돼 매년 1000만원의 장학금이 도내 학생들에게 전달된다. 20년간 고태숙 장학금을 받은 사람만 380여명에 달한다.
 
어린 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고씨는 한경면 판포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일본으로 건너가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으며, 제주 ‘조냥정신’으로 재산을 일궜다.
 
고씨는 “어려운 학생을 볼 때마다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 경제적인 문제로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을 계속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