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영리병원 '깜깜이 청문회', 투명하게 공개하라"
"제주 영리병원 '깜깜이 청문회', 투명하게 공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국내 1호 영리병원인 제주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설허가 취소 전 청문' 절차를 전면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을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제주민중연대는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리병원 '깜깜이 청문회'를 즉각 중단하고 청문 과정을 전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내일(26일) 열리게 될 영리병원 개설허가 취소 청문회는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되면서 부실 청문회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는 청문 주재자가 누구인지, 청문회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등 관련 정보 일체를 비밀에 부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리병원 개설허가 취소 청문회를 하는 가장 큰 목적은 국민의 행정참여와 행정의 공정성· 투명성 및 신뢰성과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함에 그 목적이 있다"며 "하지만 제주도의 '깜깜이 청문회'는 국민의 행정참여도 없고 행정의 공정성·투명성마저 상실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청문회에서는 영리병원의 국내의료기관의 우회 진출, 사업계획서 미충족, 사업자가 사업 포기 의사가 있었음에도 제주도가 묵인한 문제 등이 청문회를 통해 도민 앞에 공개될 전망"이라며 "만약 영리병원이 개원될 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제주도민과 국민들이 감당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청문회는 반드시 공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을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제주민중연대가 25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을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제주민중연대가 25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들 단체는 "제주도는 제주도민의 알 권리 보장과 행정참여, 행정의 공정성 보장을 위해 내일 진행될 청문회를 공개청문회로 개최하라"며 "깜깜이 청문회로 발생될 모든 문제는 원희룡 도정의 책임이며 제주도민들은 원희룡 도정에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시민 2019-03-25 12:36:46
최대 피해자가 제주도민인데 .제주도민에게 깔끔하게 공개해라
5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