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예산 제대로 못썼다...국고보조금 209억 반납
제주도, 예산 제대로 못썼다...국고보조금 209억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2018년 회계 세입세출 및 재무회계 결산 결과 예산 집행률이 상승, 세계잉여금이1조원대에서 8283억원으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예산을 제대로 쓰지 못해 국가보조금 209억원을 반납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는 2018 회계연도 일반회계 및 19개 특별회계, 24개 기금 등 총 44개 회계를 대상으로 한 세입.세출 결산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총 세입은 6조649억원이고, 총 세출은 5조2366억원으로 쓰지 못하고 남은 돈인 세계잉여금은 8283억원이 발생했다.

세입결산 내용을 보면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재산세 186억원(전년대비 14.1%) 증가, 부가가치세 징수 호조에 따른 지방소비세 100억원(전년대비 7.6%) 증가 등 총세입 6조649억원으로 예산현액 6조217억원 대비 0.7%(432억원) 증가했다.

세출결산은 5조2366억원으로 전년 4조8748억원 보다 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세출분야는 사회복지 967억원, 환경보호 691억원, 소송 및 교통 619억원 등이다.

또한 세계잉여금은 예산현액의 13.8%인 8283억원으로 전년도 세계잉여금 1조520억원보다 21%(2237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났다. 

연중 집행상황 모니터링, 재정집행 인센티브 및 패널티 적용과 이월액 최소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이월사업비는 전년대비 2080억원 감소한 4612억원으로 집계됐고, 순세계잉여금도 전년(3620억원) 대비 158억원 감소된 3462억원으로 분석됐다.

기금은 9392억원으로 전년대비 7.4% 증가했고, 채무현재액은 3515억원으로 전년대비 0.5% 감소했고, 공유재산현재액은 20조2778억원으로 전년대비 4% 증가했다.

재무회계 결산으로 살펴 본 제주도의 자산은 23조2013억원으로 전년보다 7004억원 증가하고, 부채는 9120억원으로 246억원 감소했다. 

재무분석을 통해 살펴본 제주도의 부채비율은 3.9%로 전년(4.2%) 대비 0.3%p 더 낮아져서 재정안정화 추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결산내용에 대해서는 오는 19일부터 5월6일까지 18일 동안 도의원, 공인회계사, 세무사 등이 참여하는 결산 검사를 거쳐 6월 제주도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승인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19-04-01 17:45:33
돈이 남아돌아 209억 반납하니, 지방세도 209억 삭감해서 받으시요.
꼭 그돈이면 제주시 주민세 반으로 삭감해도 남을듯 하니 말이요.
175.***.***.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