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방부․경찰청 ‘제주4.3 애도’에 “결단 환영”
원희룡, 국방부․경찰청 ‘제주4.3 애도’에 “결단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이 대한민국의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계기 될 것” 의미 부여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국방부와 경찰청이 3일 제주4.3사건 발생 71년 만에 공식적으로 애도를 표명한 데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역사적인 결단으로 4.3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희생자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며 환영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끝난 뒤 발표한 국방부·경찰청 4.3 애도 표명에 따른 입장문을 통해 “4.3의 직접 관련자인 국방부의 입장발표와 경찰청장의 첫 4.3추념식 참석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크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국방부는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금까지는 제주4.3은 군·경이 투입돼 무장봉기를 진압한 사건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민갑룡 경찰청찰도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3추념식에 참석해 4.3영령들에게 헌화분향을 통해 애도를 표명했다. 경찰수장이 4.3추념식에 참석한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원희룡 지사는 “4.377개월 동안 수없이 많은 무고한 제주도민들이 희생당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다. 제주 중산간의 수많은 마을이 사라지기도 했다살아남은 가족들은 연좌제의 사슬 아래 빨갱이라는 주홍글씨를 가슴에 달고 평생을 숨죽이며 통한의 삶을 살아야 했다고 그 동안 군경의 진압과정에서 희생당한 희생자유족들의 아픔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4.3은 오랫동안 금단의 역사였지만 모두가 기억하고 있었기에 언젠가는 채워야 할 역사의 빈 공간으로 남았고, 40년이 흘러서야 역사의 빈 칸을 하나 둘씩 채워 가고 있다오늘 국방부와 경찰청의 역사적 결단으로 4.3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소망했다.

국방부와 경찰청의 발표는 역사를 바로세우고, 이를 기반으로 국민 대통합과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제주도는 4.3특별법 개정을 비롯해 도민들의 숙원인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