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민학살 가해 경찰 총수도 “4.3 영전에 머리숙여 애도”
양민학살 가해 경찰 총수도 “4.3 영전에 머리숙여 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갑룡 경찰청창,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4.3희생자추념식 참석해 헌화․분향
3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한 민갑룡 경찰청장. 방명록에 "4.3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한다"는 글귀를 남겼다. ⓒ제주의소리
3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한 민갑룡 경찰청장. 방명록에 "4.3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한다"는 글귀를 남겼다. ⓒ제주의소리

대한민국 수도 서울 광장문광장에서 열린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는 양민학살의 가해기관 책임자인 경찰청장이 애도를 표명했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43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에서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을 진행했다. 70여년 전 집단학살의 최전선에 있었던 경찰들을 대신해 민갑룡 경찰청장이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참석해 헌화를 하였다. 문재인도 대통령도 조화를 보내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정부 4.3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장을 역임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부청하 재경제주4.3유족회장, 정연순 ()제주4.3범국민위원회 이사장, 신현기 제주도민회장 등오 헌화분향하며 4.3영령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했다.

민갑룡 청장은 공식적으로 발언하지는 않았지만 방명록에 “4.3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전에 머리숙여 애도의 뜻을 표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 하루 빨리 비극적 역사의 상처가 진실에 따라 치유되고, 화해와 상생의 희망이 반성에 따라 돋아나기를 기원합니다. 이를 위해 헌신하고 계시는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경찰도 이에 동참해 지난 역사를 더욱 깊이 성찰하면서 오로지 국민을 위한 민주·인권·민생경찰이 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방명록에 남긴 글. ⓒ제주의소리
민갑룡 경찰청장이 방명록에 남긴 글. ⓒ제주의소리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민갑룡 경찰청장,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부청하 재경제주4.3유족회장, 신현기 제주도민회장, 정연순 (사)4.3범국민위 이사장 등이 참석해 헌화.분향하며 추모했다. ⓒ제주의소리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민갑룡 경찰청장,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부청하 재경제주4.3유족회장, 신현기 제주도민회장, 정연순 (사)4.3범국민위 이사장 등이 참석해 헌화.분향하며 추모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출신 양경인 선생은 자작시 열두 살을 통해 4.3당시 두려움에도 죽은 어머니 시체를 찾으러 다니고, 4.3당시의 고통을 낭송하여 참석자들의 눈물을 훔쳤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추념사에서 이것은 비단 제주에서만의 일이 아니라 이념이란 이름으로 자행된 국가폭력이라며 그러나 이제 제주에도 진정한 봄이 찾아오고 있다. 역사가 아픔을 넘어 성찰과 치유에 이를 수 있도록 제주의 봄을 기억하고 기록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념사를 마친 뒤에는 동백꽃 작은 수반을 준비해 헌화했다.

문원섭 재경제주4.3희생자유족청년회장은 “70주년처럼 성대한 행사를 치를 수는 없지만, 어느 해인가 반드시 찾아올 제주4.3의 정명을 향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하나의 불씨를 옮기는 마음으로 올해도 광장의 회색 콘크리트 바닥 위에는 4.3을 기억하는 꽃을 피운다며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추념식이 끝난 뒤에는 불교, 원불교, 천주교의 추모 천도제와 위령제, 미사가 이어졌다.

4일에는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NCCK)와 인권센터·정의평화위원회가 주관하는 아픈 역사의 정의로운 청산과 치유를 위한 기도회도 진행된다.

주말인 6일에는 광화문광장에서 4.3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마당이 만들어지며, 오후 6시부터는 광화문 국민 문화제 - 봄이 왐수다가 진행된다.

박진우 ()제주43범국민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추념식장에서 국방부와 경찰의 공식 사과가 이뤄지지 않아 아쉽지만 경찰청장이 사과의 마음을 담은 헌화를 통해 유가족을 위로함을 환영한다“4.3 집단학살과 관련해 가해기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집단학살을 진두지휘한 가해자들의 명단 공개와 서훈 등의 취소가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 2019-04-03 18:54:05
이아이도 다음에공천,전라도랑께^^
121.***.***.83

이대로 2019-04-03 17:45:15
가해자들의 명단(군.경.서북청년단 등)도 공개하시기 바랍니다
121.***.***.58

가해자 명단 공개 2019-04-03 17:19:08
집단학살을 진두지휘한 가해자들의 명단 공개와 서훈 등의 취소가 이어져야 한다.
1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