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회 "군·경 애도 환영...구체적 방안 필요"
제주4.3유족회 "군·경 애도 환영...구체적 방안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와 경찰청이 3일 제주4.3 발생 71년 만에 공식적으로 애도를 표명한 가운데,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화해와 상생의 정신을 발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4.3유족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4.3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우리나라 역사이며, 국가 공권력에 의해 무자비하게 자행된 암흑의 역사임이 자명하다. 잔인했던 공권력 중심에는 군·경이 있었다. (4.3) 당시 군경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학살과 만행을 주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로운 4.3 청산을 위해서는 절대적 가해자였던 국가의 태도가 중요하다. 국가 공권력의 과오를 덮고, 진실을 외면하려 했던 과거 정부의 구태의연함에서 벗어나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4.3유족회는 “오늘(3일) 국방부 입장발표와 경찰청장 참배는 유족들의 가슴을 옥죄던 원망과 분노를 다소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다만,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추가적인 조치 약속 등이 누락된 부분은 크게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또 “70년 넘게 견딘 유족들의 가슴은 항상 열려있다. 그릇된 역사를 바로잡고,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기 위해 억울함과 분통함을 넘어 관용과 용서를 기반으로 화해와 상생의 시대를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고 말했다.
 
4.3유족회는 “군경은 오늘 애도 표명보다 더욱 진정성 있는 사과의 자세로 다가와야 한다. 그 과정에서 화해와 상생의 정신은 가치를 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군경이 올바른 역사의식 속에서 국민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민을 최우선으로 위하는 군경으로 거듭나 4.3과 같은 비극의 역사는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한다. 유족회 염원인 4.3특별법 개정에도 적극 협조해 국민의 군대, 경찰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