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국방부 차관, 4.3유족에 사과 "진심으로 죄송"
서주석 국방부 차관, 4.3유족에 사과 "진심으로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 4.3추모공간 방문 "진상규명에 적극 동참"
3일 서울 광화문 광장 4.3추모공간에 방문해 헌화하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진=4.3범국민위원회
3일 서울 광화문 광장 4.3추모공간에 방문해 헌화하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진=4.3범국민위원회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제주4.3 71주년 기념 추모공간'을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하고 유가족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11시 제주4.3희생자추념일에 따른 입장문을 통해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의 이날 추모공간 방문도 국방부의 입장 표명과 맥을 같이 했다.

서 차관은 방명록에 "아픈 역사로 안타깝게 희생되신 분들의 영전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 이제는 과거의 아픔을 온전히 치유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를 기원한다"는 글을 남겼다.

3일 서울 광화문 광장 4.3추모공간에 방문해 방명록을 남기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진=4.3범국민위원회
3일 서울 광화문 광장 4.3추모공간에 방문해 방명록을 남기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진=4.3범국민위원회

또 유족들을 마주한 자리에서 "진심으로 죄송하다.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 진상규명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최선을 다해서 적극 동참하고, 희생되신 분들의 명예회복과 함께 유가족 분들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는데 적극 동참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서 차관은 "정부는 이미 진솔한 사과를 여러차례 했다. 국방부도 무고한 희생에 대해 사과의 마음을 분명히 가지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도 "(정경두)장관은 미국 출장중이기 때문에 4월 3일은 물리적으로 오기가 힘들었다. 대신 공식적인 입장을 갖고 온 것"이라며 "유가족들에게 말씀드린대로 진상규명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박진우 제주4.3범국민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오늘 광화문 추념식장에서 국방부와 경찰의 공식 사과가 이뤄지지 않아 아쉽지만, 경찰청장이 사과의 마음을 담은 헌화를 통해 유가족을 위로함을 환영한다"며 "이후 4.3의 집단학살과 관련해 가해기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집단학살을 진두지휘한 가해자들의 명단 공개와 서훈 등의 취소가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3일 서울 광화문 광장 4.3추모공간에 방문해 유가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진=4.3범국민위원회
3일 서울 광화문 광장 4.3추모공간에 방문해 유가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진=4.3범국민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제주도민 2019-04-05 11:53:24
1950년
3.20.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방화, 약탈을 자행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종전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평양의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이대로 2019-04-03 20:37:15
국방부 대변인의 공식 발표도 아니고, 장관의 직접 발표도 아니고 문자로 사과를 하는 성의 없는 사과,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하나. 국방부 명의로 문자 사과. 그리고 뭘 사과한다는 내용이 없다.
형식과 실질 내용 측면에서 하나 마나한 사과이고, 차라리 아니함만 못한 사과이다. 구체적으로 양민학살에
대한 사과, 고문과 천륜을 거스르는 행동에 대한 구체적인 사과를 국방부장관이 직접하시라
1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