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병원 전락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에 위탁되나?
동네병원 전락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에 위탁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공공보건 의료지원단 타당성 연구중...오는 8월쯤 결과 나올 듯
서귀포의료원.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서귀포의료원.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동네병원 전락'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학교병원에 위탁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어 주목된다.

8일 제주도와 서귀포시 등에 따르면 제주도 공공보건 의료지원단이 지난 3월부터 서귀포의료원 위탁 타당성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 차원에서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병원에 위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
 
제주도 공공보건 의료지원단은 공공보건법률 제22조와 제주도 공공보건 의료지원단 설치 및 운영 조례에 따라 운영되고 있고, 제주도민에게 양질의 공공보건의료 제공을 위한 정책연구 수행과 보건소, 지방의료원 등 도내 공공보건의료기관을 지원하는 역할로서 제주대병원이 제주도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타당성 연구를 통해 ▲서귀포의료원 적정 운영인력 ▲적정 운영원가 ▲직영과 (제주대병원)위탁체제 장단점 비교 ▲운영주체별 공공성·목적달성·전문성·인력충원 등 운영 효율성 ▲지역경제·지방재정에 미치는 영향 ▲효율적 운영방안 등이 주요 연구 내용이다.
 
연구 결과는 오는 8월께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제주대병원 위탁을 전제로 진행중이다.  결과는 서귀포의료원의 효율적인 운영 근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귀포시 동홍동에 위치한 서귀포의료원은 서귀포시 소재 유일한 종합병원이다.
 
1964년 1월 제주도립 제주병원 서귀분원으로 개원했으며, 1983년 지방공사 도의료원으로 전환돼 1994년 3월19일 종합병원으로 승격했다.
 
2006년에는 지방의료원으로 전환돼 2007년 서귀포의료원으로 명칭을 변경, 오늘에 이르렀다.
 
매년 60억원이 넘는 혈세가 인건비 등으로 지원되지만, ▲2017년 –3억4900만원 ▲2018년 –6억3300만원 등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심지어 CT와 MRI 등 1515점의 의료장비를 갖췄지만, 2017년 응급의료센터 응급의학 전문의 6명 중 4명이 집단사퇴하면서 응급실 공백사태를 빚었다.
 
2018년에는 일반외과 전문의까지 공석이 되면서 맹장수술과 함께 초음파와 위내시경검사조차 할 수 없어 종합병원이 아니라 ‘동네병원’이라는 비아냥까지 들으면서 체면을 구겨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19-04-09 11:55:43
정말 서귀포시민으로써 부끄럽기 짝이없다 맹장수술도 못하는 종합병원이라니 원장은 무얼하는가 도청은 무얼하는가 답답하다
59.***.***.38


이대로 2019-04-09 19:13:15
매년 60억원 이상의 혈세가 들어 가는 데.....
세금을 축내면서 제기능도 못한다니, 차라리 폐쇄하라.
급한 환자를 위해 닥터헬기를 이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 겠다.
폐원이 답이다.
1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