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에 화마가 덮친다면…” 산불방지센터 설치 제안
“한라산에 화마가 덮친다면…” 산불방지센터 설치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식 의원, 5분발언 통해 “산불은 예방이 더 중요”
양영식 의원. ⓒ제주의소리
양영식 의원. ⓒ제주의소리

축구장 742개의 면적을 잿더미로 만든 강원도 산불을 계기로 한라산을 산불로부터 지키기 위한 한라산 산불방지센터를 설치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양영식 의원(연동갑, 더불어민주당)48일 오후 2시부터 열린 제37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산불은 신속히 진압하는 것보다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이 같이 제안했다.

양 의원은 먼저 강원도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 심심한 위로의 말을 건넨 뒤 산불은 초기에 진화하지 못하면 불씨가 흩날리면서 삽시간에 번지다. 초기에 진화하지 못하면 피해는 걷잡을 수 없다. 복구하는데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된다며 산불예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여지껏 대규모 개발과 난개발로 시름하고 있는 제주에서 화마마저 한라산을 덮쳐버린다면 이처럼 끔직한 비극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행정시스템 구축 필요성을 언급했다.

양 의원은 일단 산불이 발생하면 아무리 적극적으로 대응해도 강풍과 기류변화에 의한 확산에 대해서는 속수무책이라며 산불은 신속히 진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더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라산 탐방객들을 대상으로 한 계도, 산불감시원 배치, CCTV 설치 등 현장에서의 대응도 중요하지만 산불방지 및 산불진화 등을 전담할 지휘체계도 중요하다며 가칭 한라산 산불방지센터설치를 제안했다.

 

역할과 관련해서는 산불예방 활동 및 산불 조기 발견, 초동진화를 위한 경각심 제고는 물론 산림 내 불법행위 단속 및 예방활동도 병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세계유산 한라산에서도 과거에 인재로 추정되는 산불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도민사회의 관심이 적은 것이 현실이라며 한라산을 정점에 둔 제주섬은 우리 후손들과 함께 누려야 할 공동의 재산읻다. 잠깐의 부주의가 수십, 수백년 동안의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산불 예방을 위한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낭비 2019-04-13 13:15:08
그런 걸 꼭 돈들여 지어서 운영비 들여야할까요, 있는 인프라 잘 쓰지.ㅅㅂ놈들이면 몰라도.
211.***.***.146

제주도민 2019-04-09 12:58:11
지금까지 불이 안난게 용하긴 하지만 산에서 담배필곳도 없다

각종야영장 등산로 입구 말고는 담배필곳도 없는데 산불 걱정 필요없다
516 1100은 꼬불꼬불해서 담배꼬나물고 하기도 쉽지않고
121.***.***.115


양영식 2019-04-09 01:07:58
이런걸 꼭 올려야겠네 이 ㅅㅂㄴ아
58.***.***.233

도민 2019-04-08 17:27:06
어떤 ㅅㅂㄴ 이 우리 한라산에 불을 질러?

한라산 산불 예방 대책 마련이 꼭 필요합니다
59.***.***.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