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수산업법 위반 목포선적 어선 2척 적발
제주해경, 수산업법 위반 목포선적 어선 2척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는 수산업법 상 허가를 받지 않고 조업을 하다가 적발된 목포선적 어선 2척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7일 낮 12시 40분께 제주 추자도 남서쪽 약 18km 해상에서 각각 목포선적 9.77톤급 안강망인 A호 선장 최모(70)씨와 B호 선장 김모(61)씨 등이 무허가 조업을 하던 중 적발됐다.

총 톤수 10톤 미만의 동력어선을 사용해 근해어업 및 연안어업에 해당하는 어업을 하려는 자는 어선 또는 어구마다 시·도지사의 허가를 받아야 함에도, A호와 B호는 제주도지사의 허가를 받지 않고 추자도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 해상에서 경비중이던 300톤급 해경 경비함정에 적발됐다.

수산업법에 따르면 허가받지 않는 구역에서 조업을 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해경은 선장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