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제주시 동복 쓰레기소각장 70미터 굴뚝에 7명 고립
[속보] 제주시 동복 쓰레기소각장 70미터 굴뚝에 7명 고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공사 관계자 7명이 고립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쓰레기 소각장 건설 현장. ⓒ제주의소리
9일 공사 관계자 7명이 고립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쓰레기 소각장 건설 현장. ⓒ제주의소리

9일 오후 2시13분께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소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쓰레기 소각장 건설현장의 지상 70m 굴뚝에서 승강장치 장비 고장으로 7명의 공사관계자가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긴급 구조에 나섰다.  

이날 사고는 굴뚝 외부에 설치된 건설공사용 간이 승강장치(호이스트)가 케이블 단선으로 추정되는 고장을 일으켜 지상 100m 높이의 굴뚝 70m 지점에서 공사인력 7명이 고립된 것으로 보인다.

9일 공사 관계자 7명이 고립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쓰레기 소각장 건설 현장. ⓒ제주의소리
9일 공사 관계자 7명이 고립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쓰레기 소각장 건설 현장. ⓒ제주의소리

신고를 받은 119가 현장에 긴급 출동해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고, 공사현장 관계자들도 긴급 복구에 나섰다.

현재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