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초등학생들, 소라축제서 ‘좀녀항쟁’ 연극 공연
우도초등학생들, 소라축제서 ‘좀녀항쟁’ 연극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녀동아리 호이오이, 12일 오후 8시 축제 무대서 공연 예정
우도초등학교 해녀동아리 '호이호이'의 창작 연극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우도초등학교 해녀동아리 '호이호이'의 창작 연극 공연 모습. 제공=호이호이. ⓒ제주의소리

제주 우도초등학교(우도초) 학생들이 먼 할머니 해녀들의 항일운동을 연극으로 조명한다.

우도초 해녀동아리 ‘호이호이’는 12일 오후 8시 소라축제 무대에서 연극 <우도 좀녀항쟁이야기>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1931년부터 이듬해까지 벌어진 해녀항일운동을 소재로 한다.

우도초등학교의 전신이자 우도 최초의 인가 학교인 영명의숙을 배경으로 ‘해녀의 노래’ 주인공 강관순 열사, 야학 교사들, 해녀들이 등장한다. <우도 좀녀항쟁이야기>는 앞서 지난 1월 21일 우도초등학교에서 학생과 주민을 대상으로 초연을 가진 바 있다.

우도초등학교 해녀동아리 '호이호이'의 창작 연극 공연 모습. ⓒ제주의소리
우도초등학교 해녀동아리 '호이호이'의 창작 연극 공연 모습. 제공=호이호이. ⓒ제주의소리

동아리 호이호이는 우도 해녀를 기록하면서 해녀의 역사를 공부하고 체험 활동도 병행하는 학생자치동아리다.

공연 관계자는 “100년 전 해녀들이 만들어 낸 자랑스러운 항쟁의 이야기가 100년 후 후배들에 의해 다시 재현되는 것은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다. 많은 분들이 관람하기를 바라며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들의 삶이 큰 울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시민 2019-04-11 12:52:52
축하합니다
바로 해녀가 아니고 잠녀가 우리 글임을 우도에서 내세웁니다
초등생들의 정명에 무한한 축하를 드립니다.
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ㅊㅋ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