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빠진 원희룡...도정질문 중간에 '춤추는 영상' 업로드
유튜브에 빠진 원희룡...도정질문 중간에 '춤추는 영상' 업로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김희현 의원 "공무시간에 지사 춤추는 영상 올리나" 자제 주문
유튜브 구독자 1000명이 넘자 춤추는 영상을 올린 원희룡 제주지사
유튜브 구독자 1000명이 넘자 춤추는 영상을 올린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정질문 쉬는 시간에 라이브로 유튜브 방송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유력 정치인들까지 유튜브에 집중하는 가운데, 원 지사가 오후 1시 공무시간에까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내보내면서 급기야 도정질문 자리에서 자제하라는 충고까지 나왔다. 

김희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2동 을)은 11일 제주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원희룡 제주지사를 상대로 한 도정질문에서 유튜브 방송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유튜브에 원 지사가 원더풀TV를 하고 있는데 개인방송이냐, 공영방송이냐"고 따져물었다.

김 의원은 "월요일 1시에 라이브로 방송을 하던데 공무시간"이라며 "어제도 춤추는 영상을 올렸다"고 지적했다.

이에 원 지사는 "유튜브는 개인 방송"이라며 "만드는 사람도 공무원이 아닌 저와 지인이 만드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원 지사는 "인터뷰나 대담, SNS 모두 제 업무의 일환"이라며 "유튜브 방송도 업무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제주와 정책에 대해 하는 것이라면 인정하겠다"며 "자신의 지지자들을 위해 춤추는 것도 할 수 있지만 도지사로서 제주와 정책에 대해 더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유튜브 방송의 90%는 제주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공무시간에 유튜브 개인방송을 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거듭 지적했다.

원 지사는 3월부터 '원더풀TV' 개인 유튜브 방송을 시작, 매주 2~3개의 콘텐츠를 올리고 있다.

월요일 오후 1시부터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고, 도정질문이 있던 10일 오후 1시에는 구독자 1000명을 넘기자 춤추는 영상을 업로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8
ㅇㅇ 2019-04-17 20:45:47
소통해도 뭐라하고 가만히 있어도 뭐라하고 ㅋㅋㅋㅋ 꼰대마인드 좀 버리고 정치하자. 꼬우면 니들도 유투브 하던가 하라고 해도 못하면서 제발 좀 해라 ; 도민들하고 소통 좀 하자 못하지? ㅋㅋㅋ
218.***.***.231

도민 2019-04-17 17:02:24
다른 외근근무자들 근무시간에 뭐하는지부터 조사해라
이런거 괜찮다고 본다
27.***.***.36

도민 2019-04-15 15:53:55
솔직히 이건 전혀 문제가 아닌데..
유튜브를 통해서 소통하겠다는데 왜 불만이냐?
49.***.***.177

양영식 2019-04-15 13:49:03
이런걸 꼭 올려야겠냐. 이 ㅅㅂㄴ아!
1.***.***.8

화이팅 2019-04-13 00:24:29
지사님. 유튜브하기 시작하니까 확실히 언론사 기자들과 그쪽 당 인간들의 견제가 심해지는가 봅니다. 얘네들이 싫어한다는 것은 지사님과 도민들한테 유익하다는 뜻이겠지요. 도정도 열심히 하시되, 유튜브에도 더욱 신경쓰셔서 구독자 수와 조회 수도 최대한 많이 늘리시고, 대중들과 소통도 많이 해주시길 바랍니다. 유튜브에 길이 있었네요.
183.***.***.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