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다섯번째 국제학교 설립? 쉽지 않을 것"
이석문 "다섯번째 국제학교 설립? 쉽지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행정질문] 국제학교 방향성 관련 "전체적 상황판단 있어야"
12일 열린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교육행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12일 열린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교육행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제주지역 다섯번째 국제학교를 목표로 한 싱가포르 ACS(Anglo-Chinese School)의 제주캠퍼스 설립 요청과 관련,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현재 단계에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완곡한 불허 의지를 표했다.

이 교육감은 12일 열린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교육행정질문 중 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제주시 조천읍)과의 일문일답 과정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현 의원은 "이 교육감은 최초 국제학교 설립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어떤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 교육감은 "도입 당시에는 국제학교에 대해 부정적이었고 반대를 위해 노력도 했지만, 이미 도입된 이후에는 국제학교의 수업방식, 행정체제, 교장 리더십 등을 공교육에서 어떻게 벤치마킹할까 과제로 삼고 있다"고 답했다.

현 의원은 "국제학교에 대해 교육감이 제도적으로 관리감독 할 수 있나"라고 물었고, 이 교육감은 "실질적으로 들어가면 법적인 판단을 받아야 하지만 현 단계에서는 국제학교들이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산하 법인이기 때문에 공적 영역으로서의 통제를 할 수 있는 여지는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 의원이 앞으로 국제학교의 방향성에 대해 묻자 이 교육감은 "새롭게 더 신설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사실상 현재 설립 신청 단계에 있는 ACS제주캠퍼스를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 교육감은 "(ACS 설립 요청은)현재 심사를 받아서 여러 문제가 있어 반려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려됐다'는 이 교육감의 답변과는 달리 ACS는 지난달 7일 국제학교설립운영심의위원회의 1차 심의를 받고, 심의위의 보완 요구에 따라 지난 8일에는 추가 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2차 회의는 이달말쯤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이 교육감은 '조건을 충족하면 인가를 내주는 것인가'라는 현 의원의 질문에 대해 "부분적인 조건도 있고, 제주도 전체적인 상황 판단도 있어야 하는데 현재 단계에서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국제학교 설립 허가는 심의위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판단은 교육감이 내리게 된다. 

이에 현 의원은 "세심하게 지켜보고 제주도 공교육과의 관계에서 어떻게 자리매김 해야할지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소나무 2019-05-15 22:23:02
싱가폴국제학교 소식으로 인해 지역내 파급효과도 엄청나고 명문 학교 도입으로 인해 한국의 인재양성에도 도움이 되는 등 긍정적인 요인이 많은데 발언이 경솔한거 같습니다. 이걸로 인해 부동산경기나 기다리고있는 맘들의 희망을 무참히 꺽어버리는 발언인거 같습니다. 한국의 공교육은 정권마다 입맛에 따라 바뀌는게 그럼 정상입니까?
39.***.***.144

제주인 2019-04-21 21:42:49
싱가폴은 우리가 벤치마킹해야하는 훌륭한 나라이다
교육 또한 서양과 동양의 장점을 최접점한 곳인데 왜 반대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전세계 IB 프로그램 1위 학교인 ACS를 반대하다니 다른 나라에서는 비웃을 일이다
다른 나라에서는 이 학교를 유치 못해 안달인데
제주가 편협한 시각에 갇혀 세계로 나가지 못하는 것이 너무나도 안타깝다
211.***.***.83

학부모 2019-04-15 12:28:46
주변에 acs 기다리는 사람들이 좀 있다. 여러 사유로 전학가고 싶은 학부모, 부동산 하나쯤 갖고 있는 사람이나 부동산 업자, 학원상가, 한화, 아이파크 스위트 등 분양 받은 사람들... 주변 타운하우스들 건설시행 시공사들은 설립이 이미 내부적으로는 기정사실인양 아직 홍보 중이다. 무리하게 sja 설립시키면서 타교 교사나 학생들 거의 무시험으로 일부 옮겨가고 또한 무분별한 정원 맞추기식의 전형으로 교육수준도 희석되고 학급 내 격차도 매우 심해져서 교육의 질이 하향평준화 되어 사교육에 의존한다. 최근 nlcs가 증축하면서 신규유입보다 나머지 3개 학교 소위 공부 좀 시키는 재학생들 간의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acs가 생기면 또다시 집값은 올라 좋을 수도 있겠다만, 아이들 교육에는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223.***.***.183


제주발전 2019-04-15 01:56:29
싱가폴학교 유치에 긍적적인것에 찬성 하는 1인입니다 ...
118.***.***.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