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떠밀려온 플라스틱 쓰레기, 꽃이 되다 
제주에 떠밀려온 플라스틱 쓰레기, 꽃이 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생태미술전 '꽃異多'
ⓒ 김지환
ⓒ 김지환

복합문화공간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에서 김지환 작가의 생태미술 개인전 ‘꽃異多: 다시 피어난 생명’을 13일부터 다음 달 26일까지 열린다.

제주 해안에 떠밀려온 플라스틱 페트병·부표·어구·생활쓰레기 등을 활용한 작품들과 오염된 제주해안가 사진, 영상 등으로 구성됐다. 첫 날인 13일 오후 5시에는 모던포크 가수 유성운씨의 공연과 작가와의 대화 시간이 진행된다.

오는 27일부터 격주로 토요일에 총 3차례 플라스틱 페트병와 씨글래스(seaglass)를 활용한 만들기 체험 워크숍도 열린다. 워크숍 주제는 플라스틱 페트병 꽃 만들기(4/27), 플라스틱 페트병 화초 만들기(5/11), 바다유리 작품액자 만들기(5/25)로 각각 선착순 10명씩이다.

전직 신문기자인 김지환 작가는 2014년부터 제주 해안가에 떠밀려온 바다쓰레기 등을 활용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5년부터는 업사이클링 아트 체험 등 환경교육 활동도 벌이고 있다.

김 작가는 “어느 날 떠밀려오고 떠밀려가는 해안가 파편 속에서 정처없이 떠다니는 난민들과 이주민들의 모습을 읽게 됐다”며 “꽃으로 재탄생한 전시 작품을 통해 작은 위로와 격려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를 주최한 서빳 김백기 대표는 “최근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생태미술에 대한 관심이 늘어가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생명과 생태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전시 관람은 무료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은 휴무다.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서귀포시 중정로 76번길, 지하
064-738-58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일베 2019-04-13 22:29:08
여기 일본도 아니고 빳데리가 뭡니까..배터리 발음이 아니되므노니까?
4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