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빅데이터 활용 일자리통계 개발…전국 최초
제주도, 빅데이터 활용 일자리통계 개발…전국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방통계청과 협약…빅데이터 활용, 3종의 일자리정책 기반통계 개발

제주도가 호남지방통계청과의 협업을 통해 전국 최초로 제주일자리정책 기반통계 3종을 개발한다.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 일자리 지원에 필요한 국가통계는 있지만, 공표 수준이 도시 단위로 제주지역 일자리 정책에 필요한 세부통계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사회보험료, 과세자료 등 총 18종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노동력 등록통계 사업체(생멸) 등록통계 일자리 등록통계 등 공표수준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분화 하는 통계를 개발키로 했다.

노동력 등록통계는 사회보험, 과세자료 등 총 16종의 자료를 활용해 노동 공급, 고용 구조 및 인력자원 활용 정도, 고용정책의 입안 및 평가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또 사업체(생멸) 등록통계는 총 10종의 자료를 통해 사업체의 신생, 소멸, 생존율 등의 파악으로 지역사업체의 효율적인 기술, 재정 및 창업지원을 위한 근거자료로 쓰인다.

일자리 등록통계는 총 18종의 자료를 활용해 일자리·사업체(기업체)의 정보 및 종사자와 사업체를 연계한 통계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를 위해 지난 41일 호남지방통계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오는 12월까지 3종의 통계 개발결과를 공표할 방침이다.

손영준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3종의 통계개발을 통해 일자리정책을 과학적으로 수립하고, 맞춤형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