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타래 처럼 얽힌 제주 지하시설물, 레이더 탐사로 밝혀낸다
실타래 처럼 얽힌 제주 지하시설물, 레이더 탐사로 밝혀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지하시설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상수시설물의 정확도를 개선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서울 아현동 KT 통신구 화재와 경기 고양시 열수송관 파열 등 지하시설물 관리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정부에서는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사업을 추진 중이며, 지자체들도 지하시설물 정확도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의 상수도 유수율 문제와 도시가스 보급 추진 등의 이슈와 맞물려, 상수시설물 정확도 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구축한 지하시설물 전산화사업 구간 중 상수관로 35km 구간이 사업 대상이다.

시범사업에서는 전자유도방식의 탐사기술을 적용하는 한편, 여러 시설물이 복잡하게 매설된 구간은 최신 레이더탐사(GPR) 장비를 도입할 예정이다. 레이더탐사(GPR) 방식은 지난 2018년 지하시설물 전산화사업 당시 기술적 적용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제주도는 최근 측량기술의 발전으로 과거보다 탐사율 및 정확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시범사업 구간의 계량기 등 상수시설물 전수조사를 실시해 정확도 개선사업의 효과를 높여 나가기로 했다.

노희섬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상수시설물 정확도 시범사업은 제주 전역의 지하시설물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각종 건설 공사 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누수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를 하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