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인류유산 해녀 명맥 이을 새내기 30명 선발
서귀포시, 인류유산 해녀 명맥 이을 새내기 30명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기 법환해녀학교 교육 모습.
4기 법환해녀학교 교육 모습.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제주해녀 문화를 이어갈 새내기 해녀를 선발한다.

 
서귀포시는 제5기 법환해녀학교 신입생 지원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36명이 지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연령별로 20대 8명, 30대 10명, 40대 13명, 50대 5명 등이다. 이중 11명은 제주도외 거주자다.
 
서귀포시는 서류·면접심사 등을 거쳐 오는 17일 30명을 최종 선발할 계획이다.
 
새내기 해녀들은 오는 5월18일 입학, 7월21일까지 총 80시간의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교육은 해녀물질 이론과 마을어장 관리 교육, 잠수기술 실기·실습 등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이자 국가중요어업문화유산, 제주해녀 문화 전승자로서 새내기 해녀를 육성, 직업해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4년간 법환해녀학교를 졸업한 새내기 해녀는 총 128명이며, 이중 26명이 12개 어촌계에 가입해 '물질'(해녀들이 바닷속에서 해산물을 채취하는 일)에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잠녀 2019-04-15 16:23:18
우도처등학교 학생들의 잠녀항쟁 공연에
잠녀(아래 아자 사용)라고 쓰는데 어른들은 지금도 해녀만 고집하네요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