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모교 체육관 신설, '특혜' 넘어 '청탁' 의혹?
원 지사 모교 체육관 신설, '특혜' 넘어 '청탁'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중문동 주민 4인, 경찰에 '부정청탁' 수사 요청
중문중학교 제2체육관 신설과 관련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 속 빨간 원 안의 부지가 제2체육관 신설 예정 지역이다.  ⓒ제주의소리
중문중학교 제2체육관 신설과 관련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 속 빨간 원 안의 부지가 제2체육관 신설 예정 지역이다. ⓒ제주의소리

서귀포시 중문중학교 제2체육관 건립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단순 '특혜' 시비를 넘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모종의 부정청탁이 오간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주민 대표 김모씨 등 4명은 제주지방경찰청에 보낸 진정서를 통해 중문중학교 다목적강당 신축 과정에서 중문중학교 운영위원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의 정황이 있다며 수사에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제주지방법원에 중문중 다목적강당 공사중지가처분을 신청했다.

진정인들은 "중문중학교 운영위원회는 이미 중문중에 체육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건축한지 오래돼 안전하지 않다는 이유로 수 차례 제주도교육청에 체육관과 급식실 용도의 다목적강당 신축예산을 요구해 왔다"며 "하지만 제주도교육청은 중문중에 체육관과 급식실이 있고, 아직 체육관이 없는 학교가 있는 상황에서 다목적강당 건축에 예산지원은 불가하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중문중 운영위원회가 '총동문회에 참석하는 원희룡 도지사에게 체육관 신설에 대해 이야기하겠다'고 발언한 것이 회의록에 기록돼 있다. 이는 중문중이 도지사의 출신 학교인 점을 이용, 부정한 청탁을 하겠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이들은 중문중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나온 발언을 하나하나 되짚으며 부정한 청탁이 이뤄졌음을 주장했다.

먼저 2016년 11월 16일 색달동마을회와 서귀포시와의 협약에 의구심을 표했다. 당시 협약은 서귀포시 쓰레기위생매립장 포화에 따른 확장 연장 사용의 대가로 색달동 마을회에 50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이뤄졌는데, 마을회는 협약을 맺는 자리에서 50억원을 중문중학교 다목적강당 신축에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진정인들은 이를 "사전에 편법지원을 하는 방식으로 쓰레기매립장 확장 연장 사용에 대한 지원이라는 외피를 사용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2016년 12월 23일 운영위 회의록에 '체육관과 급식실 50억원이 확보됐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는데, 이후 2017년 3월 14일 제주도가 보조금신청 내시를 통해 중문중에 보조금을 신청하라는 공문을 보냈다는 점을 주목했다.

진정인들은 "보조금 지급 결정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미 다목적 강당 신축 예산이 확보된 것으로, 보조금 지급이라는 형식을 통해 이전의 부정 청탁에 의한 예산 마련을 감추려는 요식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정청탁에 의한 중문중학교 다목적강당 신축에 대해 귀청의 면밀한 수사를 요청한다"며 "다시는 불필요한 곳에 부정한 청탁에 의해 낭비되는 혈세가 없도록 엄정한 수사를 통해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문동 77명의 주민들은 지난해 11월 제주도의회에 중문중 제2체육관 신축에 반대하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주도의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또 같은 내용을 담아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도민 2019-04-16 16:35:37
저쪽 주민들도 이권에 관계가 없으니까 반대,,, 부락지역 이기주의가 만연해 있는 제주도,, 저러니 도지사도 이참에 지역사업 그 어떤것도 추진하지 말고 조용히 있다가 임기만료하는 편이 속편하것다 ,,,
112.***.***.34

환장의섬제주 2019-04-16 13:07:35
이러케 하면서 맨날 예산없다고 못한다고 하냐....인간들아....ㅉㅉ
122.***.***.41

훌륭한 나 元참 도지사 2019-04-16 12:00:38
유투브에 올릴 춤을 추랴, 정부 여당에 호통치랴, 영리병원 감독하랴, 제2공항 건설에 박차를
가하랴 너무나도 바쁜 몸이신데 모교에 삥뜯어 주시랴 정말로 고생이 많으셨네.

근데 한나라당 방법이 있잖아던가.
아! 제주에는 소규모 업체들이라 50억 만들기는 힘들겠구나. 정말 부럽고 호황찬란 하네요.
122.***.***.34

구독자 2019-04-16 08:23:36
제주도민 전체가 다 반대합니다.
온갖 계략과 모사를 꾸민게 회의록에 다 나와 있습니다.
중학교 출신 도지사가 배출되니까
도민의 세금이 눈먼돈인줄 아는 운영위원회는
책임을 져야할겁니다.
59.***.***.244

천제인 2019-04-16 07:12:31
사실관계도 확인없이 베껴쓰셨네요.
중문동 주민 77명이 신축 반대 청와대 청원,도의회에
탄원서 제출했다고 했는데, 어떤 결과가 나왔는지를
떠나 눈을 씻고 찾아봐도 반대하는 몇가족 외에는
없던데...
대한민국 국민 77명 또는 반대하는 직계가족이 총출동해
서명한 77명이겠죠.
223.***.***.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