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공직사회, 민간기업에 갑질하지 마라"
원희룡 "공직사회, 민간기업에 갑질하지 마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정책회의서 스타트업 기업들과 간담회..."기업활동 뒷받침해야"
주간정책회의 주재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주간정책회의 주재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공직사회를 향해 "갑을관계에 머물지 말 것"을 주문했다. 표현은 완곡했지만 관행처럼 나타나는 민간기업에 대한 공직사회의 '갑질 행태'에 대한 경고(?)로 읽힌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16일 오전 제주벤처마루 3층에서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도내 스타트업 기업과의 간담회에도 참석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제주에서의 창업과 투자 그리고 미래 산업이 활성화와 성공에 이르기 위해서는 협력에 대한 인식개선부터 필요하다”며 공직사회의 혁신을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가 살기 좋다고 선전하고, 규제완화도 내세워서 기업들이 왔는데 막상 현실은 인력부족, 공직사회와의 소통불가라면 기업입장에서는 더 이상 제주도에서 머물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민관이 단순히 보조금을 주고받는 관계라면 갑을관계에 머무는 것”라며 “갑을관계에 머물면 혁신과 투자는 실패가 빈번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원 지사는 “기업 활동을 뒷받침하고, 민관이 함께 하는 문화와 시스템이 공직사회 내부에서 조성되어야 한다”며 “혁신 분위기의 조성과 이를 견인할 수 있는 인사제도개선 및 조직 보강 등이 획기적으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원론적 주문이긴 했으나, 관행처럼 이어져오고 있는 민간기업에 대한 공직사회의 갑질 행태에 대한 '조용한 경고'로 읽히는 대목이다.

원 지사는 “공직사회가 새로운 산업에 대한 학습과 공유에도 의지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내부학습과 부서 간 적극적 업무협의 그리고 민관 업무연찬 등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하기도 했다.

지원과 평가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참석한 간부공무원들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래전략국의 카본프리 아일랜드(CFI) 2030 중장기 보완계획 추진상황과 규제자유특구 추진 준비상황·향후계획, 부서 협업을 통한 빅데이터 구축·활용 등에 관한 보고가 이뤄졌다.

원 지사는 실행계획의 완성도를 높이고 중앙정부의 정책과 연계성 보완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신재생 에너지 관련 투자 활성화는 공공성과 조화를 이뤄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어진 스타트업 기업인 간담회에서는 기업운영현황 및 애로사항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소이비도 2019-05-24 00:32:45
똥사는 소리하네. 도지사씨나 도민한테 갑질하지 마시죠
39.***.***.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