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현역 전원 경선...중도사퇴 20% 감점
민주당, 총선 현역 전원 경선...중도사퇴 20% 감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21대 총선이 1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현역 의원의 경우에 전원 당내 경선을 실시한다.

또한 '현역 프리미엄'을 최소화하고, 정치 신인에게 심사 단계부터 10%의 가산점을 준다.

더불어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은 16일 4차 회의에서 내년 총선 공천 기준을 잠정 확정했다.

핵심은 다선.중진 현역의원 프리미엄 최소화, 정치신인에 대한 우대다.

민주당은 선출직 공직자가 중도사퇴해 총선에 출마하는 경우 심사 단계에서 부여하는 10%의 불이익 점수(감산점)를 20%로 강화했다. 

중도 사퇴로 보궐선거를 발생시키는 데 대한 책임을 묻는다는 취지다. 또 선출직 공직자 평가결과 하위 20%에 대한 감산점도 20%로 상향된다.

경선 단계에서는 심각한 해당행위로 간주되는 경선불복 경력자, 탈당 경력자, 중앙당 징계 중 제명 경력자에게 부여되는 감산을 20%에서 25%로 강화한다. 

반면 당원자격정지 경력자는 현행 20%에서 15%로 감산 기준을 완화했다. 

경선은 국민참여경선으로 하되 권리당원 선거인단 50%, 권리당원이 아닌 안심번호 선거인단 50%를 반영한다. 

정치신인을 뒷받침하는 규정을 마련했다. 정치 신인에게는 기존 경선 과정에서 적용하던 10% 가산에 더해 공천심사 과정에서도 10% 가산을 주기로 했다

'정치신인'은 과거 공직선거에 출마하지 않은 사람을 뜻한다. 따라서 현역의원과 정치신인의 경선 맞대결이 펼쳐질 경우 정치신인은 '가산점'을 받은 상태에서 공천 경쟁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내로남불 민주당 2019-04-17 11:01:28
어차피 다 떨어질 후보들~~
223.***.***.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