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60대 나무파쇄 도중 손목 절단 헬기 이송
제주서 60대 나무파쇄 도중 손목 절단 헬기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2시37분쯤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 마을회관 인근 밭에서 마을주민 김모(67)씨가 나무파쇄 작업 중 기계에 손이 끼는 사고를 당했다.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김씨는 손목이 절단된 상태였다. 구급대는 응급처치를 하며 김씨를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수술은 이뤄지지 않았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중앙119구조본부 헬기를 이용해 오후 4시50분 김씨를 수지접합 전문 병원인 대구W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