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찾은 제주 해녀들 “오수로 바닷물이 썩었다”
도청 찾은 제주 해녀들 “오수로 바닷물이 썩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녀들은 17일 오전 9시 도청 앞에서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녀들은 17일 오전 9시 도청 앞에서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동부하수처리장 오수 피해로 몸살을 앓고 있는 월정지역 해녀들이 제주도청을 찾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녀들은 17일 오전 9시 도청 앞에서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월정해녀회에 따르면 동부하수처리장이 오수가 바다로 흘러가면서 썩은 냄새가 나고 소라 등 수산물 채취량도 절반 가까이 줄었다.

제주도가 일정 금액의 보상금을 제시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해녀들은 생활 터전을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며 오수 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민원이 이어지자 제주도는 올해 사업비 4억원을 들여 동부하수처리장과 서부하수처리장을 대상으로 피해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동부하수처리장은 구좌읍 일대 5만2300여명의 오수 처리를 담당한다. 하루 처리 용량은 1만2000t이다. 제주도는 2020년까지 용량을 갑절인 2만4000t으로 늘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19-04-18 15:56:04
오수문제에 항의하는건 좋은데 해녀들 정신차려라..
바다가 당신들 전세낸거 아니다.
49.***.***.177

김덕신 2019-04-18 09:19:03
도지사~바당 살려냅써~유네스코에 해녀등재 됐는데 월정바다는 해녀의 삶의 터전이고 생명이다~~
39.***.***.215


해녀 2019-04-17 11:57:52
해녀들은 바당이 다 자기네 껀줄 알음 .... 직접 치웁써게
11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