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권 "제주도정, 소음피해지역 공항이용료 면제" 촉구
송창권 "제주도정, 소음피해지역 공항이용료 면제"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창권 의원
송창권 의원

제주도의회 송창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이호.도두.외도동)이 제주공항 소음피해지역 주민에 대해 공항이용료 면제를 제주도정에 촉구했다.

송창권 의원은 18일 제371회 제6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공항소음피해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사업의 확대에 공항이용료 지원사업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공항이용료 면제에 관한 건의를 여러 차례 했지만 이용료를 받아가는 기관은 한국공항공사라며 제주도 차원에서 지원할 수 없다는 것이 일관된 답변이었다"며 "이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기에 도민들과 집행부에 간절히 하소연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도정은 공항공사 탓을 하며, 공항소음피해 주민들에게 마음을 나눠주지 않았다"며 "국가사무라는 핑계로 일관해 오면서 어떻게 도민을 위한 도정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송 의원은 "사실 공항공사 내부 규정만 바뀌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현안인데 의지의 문제"라며 "멀찍이서 구경하는 유체이탈 언행을 하며 도정은 치열함이 부족했다"고 도정을 질타했다.

송 의원은 "공항공사를 통해 전국 공항을 동시에 적용하는 공항이용료 면제 제도를 마련할 때까지 제주도에서 소음피해지역인 용담동, 외도동, 도두동, 이호동, 애월읍, 삼도2동, 노형동 주민들에게 최소한이나마 도와야 한다"며 "원희룡 지사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송 의원은 "제주도정은 공항이용료 지원을 허락해 주시기 바란다"며 "2만2800여명의 공항소음피해 지역의 고통을 헤아려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탑동이우다 2019-04-20 13:16:27
탑동 일도1동에 왕 살아봐. 여름엔 문도 못열어. 바람불거나 한밤에 전세기 모두 사라봉 앞 해서 왕왕거리며 뜨고 내리고 요새는 하루 종일 내리는디, 왜 일도1동과 건입동은 빼 버령신고....ㅋ.... 꼭 소음대책위원회 만들어야 될 건가....그때 기다령 보상할 건가...문제 일으키기 전에 알안 덜 자발적으로 보상허문 동티나는가...ㅋ.... 항공기 소음피해지역 재조사 허라게. 참는것도 한도 어신디 넘 핸져. 송창권의원 잘햄신게,,, 힘내부러.
210.***.***.114

이런미친 2019-04-20 06:23:35
공항근처에사는사람은매일비행기타라는말이근그혀택을보려면차라리제주도전역이다소음피해보는디왜서쪽마을만소음피해보는가보내요제주전체가피해보내요
211.***.***.53


왜 지네 동네만 ..건입,화북,삼양은 2019-04-19 08:55:57
저 노란리본은 우리나라에선 세월호 참사를 상징하는 리본이지만 원래는 영국에서 태어났다.

영국출신의 15살된 루이즈라는 소녀가 미국으로 건너간 후 일반 가정집의 아기를 돌봐주는
일을 하게되는데 일을 하던 도중 아기가 원인 모르게 숨지는 사건이 발생 한다.

소녀는 살인혐의로 체포 되었고 결과적으로 15년형의 선고를 받게 되면서 미, 영국 간에
외교문제로까지 발전한다.

재조사 결과 사건 발생 후 경찰이 함정수사를 한 후 범인으로 몰았고, 검사 역시 그대로 따랐
다는 결과와 전문의사들이 재검증 등으로 인해 구속된지 298일만에 석방된다.

이 재판 진행과정에서 소녀의 부모를 비롯한 영국 시민들이 미국의 재판 결과에 항의하는
뜻으로 가슴에 단 것이 저 노란 리본이었는데 왜 계속달고 있는지?
122.***.***.34

!!! 2019-04-18 23:23:44
아예,항공권 할인허랜허라,노란리본 그만 뽈아먹으라게,국물 안나온다.
18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