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죄 어수다’ 사진으로 만나는 수형생존인의 외침
‘나 죄 어수다’ 사진으로 만나는 수형생존인의 외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도민연대, 4.3평화기념관서 수형생존인 18인 사진전

제주4.3도민연대(대표 양동윤)는 4월 23일부터 5월 21일까지 4.3평화기념관 2층 전시실에서 사진전 <나 죄 어수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4.3 수형생존인 18명의 재심 재판 과정을 기록한 사진으로 구성했다.

2017년 4월 19일 제주지방법원에 ‘4.3재심 개시 청구’ 소장을 제출하고 올해 1월 17일 ‘4.3재심 선고’를 받기 까지, 수형생존인과 도민연대의 활동을 정리했다. 전시 사진은 총 50여장이다.

촬영을 맡은 이규철 작가는 스스로를 ‘육지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나는 제주의 풍광과 아름다움을 보았지만 그 속의 그림자를 보지 못했다. 전시하는 사진은 그들의 아픔과 한(恨)에 공감하고 이해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밝혔다.

전시 제목인 ‘나 죄 어수다’는 17일 열린 4.3재심 마지막 선고 재판에서 임창의(1921년생) 할머니의 최후 진술 내용이다. 임 할머니는 다섯 글자만 진술하고 원고석에서 내려왔다. 

전시 개막식은 23일 오전 11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