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제주본부, 공공서비스 민간위탁 중지 촉구
민주노총제주본부, 공공서비스 민간위탁 중지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창립 22주년과 4.19혁명 59주년을 맞아 19일 성명을 내고 대도민 필수 공공서비스에 대한 민간위탁을 중지를 제주도에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공공서비스는 지극히 당연하게 도정이 도민들에게 직접 제공해야할 고유 업무이자 본연의 의무”라며 “민간업체를 통해 위탁할 수 없는 필수 공공사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을 도정이 직접 책임지고 운영해야 한다”며 “장애인이나 임산부, 노약자 등 교통약자에 대한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직접 책임도 도정에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97년 4월19일 도내 민주노조의 자주적 단결을 강화하고 전체 노동자의 정치, 경제, 사회적 지위를 향상하기 위해 창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