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의원, 공익신고자 보호 장치 마련한다
오영훈 의원, 공익신고자 보호 장치 마련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의원
오영훈 의원

기업과 기관의 횡령·배임에 대해 공익신고 이후 ‘해임’으로 보복을 당했던 공익신고자를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제주시 을)은 19일 횡령·배임죄 관련 공익신고를 한 제보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공익신고자 보호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 했다고 밝혔다.

공익신고자 보호법은 공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신고한 사람 등을 보호하고 지원함으로써 국민 생활의 안정과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풍토의 확립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며, ▲비밀 보장 ▲신변보호 조치 ▲인사 조치 ▲불이익 조치 ▲보상금·포상금·구조금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공익신고자를 보호·지원을 하고 있다.

하지만, 현행법은 형법의 ‘횡령’과 ‘배임’이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로 규정되지 않아 기업이나 기관의 횡령·배임 행위와 관련 공익신고를 한 신고자는 보호 조치를 받을 수 없어 공익신고 후 보복을 당하는 등 법의 허점이 나타났다.

또한 공익신고자에 대한 불이익 조치 금지행위를 위반한 기관과 기업에 대한 처벌이 경미해 공익신고자들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 제기가 끊이지 않았다.

미흡한 점을 반영한 이번 개정안은 형법의 횡령·배임의 죄를 공익침해행위에 추가하고, 공익신고자의 더 안전한 보호를 위해 보복성 불이익조치 행위를 위반했을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불이익 조치 등을 하거나, 공익신고 등을 취소하도록 강요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처벌을 강화했다.

오영훈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공익신고자 보호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횡령·배임 관련 공익신고자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깨끗하고, 투명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시민의 노력을 ‘해임’으로 보복하는 일이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제주인 2019-04-20 22:05:43
웃기고 있네 내년에 총선 봅시다 역겹다
223.***.***.72

역투표 2019-04-20 11:25:14
역투표 방지법이나 하시죠.
175.***.***.164

ㅊㄷ 2019-04-19 23:14:22
제2공항 문제는 8촌의 친구의 사촌 초상집 보듯 하더니....
211.***.***.48

나베꼬봉 2019-04-19 20:57:51
하여튼 민주당만 기사나오면 기어들어오니 참 웃긴 양반들이야. 좋은법안 나와도 뭐라하고.
나베자유당얘기 나와봐 졸라 빨아주기 바쁘지.
언제부터 그렇게 정치에 관심이 있었다고 그냥 불만 많으면 내년에 공천 받고 나와봐라. 능력도 없으면서 욕이나 할줄 알지. 한심한 나베 꼬봉 알밥들
118.***.***.6

강똥오똥 2019-04-19 19:25:13
누가 찬성허크냐?
똘아이허당 창아리 어신 강씨 허고 살아나갈 궁리나 허라
223.***.***.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