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만나는 제주의 사계절 꽃 展
그림으로 만나는 제주의 사계절 꽃 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서진 / 전주 몰꼬리 풀,  48 x 60 cm, 종이에 수채색연필.
임서진 / 전주 몰꼬리 풀, 48 x 60 cm, 종이에 수채색연필.

제주 곶자왈과 오름, 한라산에 자생하는 사계절 꽃을 담아낸 ‘제주의 사계절 꽃’ 전(展)을 제주문예회관에서 감상할 수 있다.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보태니컬아트동아리 ‘그리고(Gri-Go)’는 오는 25일까지 문예회관 전시실 3관에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곶자왈과 오름, 한라산에서 피어나는 제주 꽃들의 특징을 담아낸 45점의 세밀화를 만날 수 있다.
 
계절별 섹션으로 나뉘었으며, 제주의 특징을 간직한 희귀종과 고유종을 그림으로 만날 수 있다.
 
그리고 회원은 20명이며, 이들은 제4회 제주 아트페어&페스티벌 예술 총감독을 맡은 이종후 작가의 지도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전시뿐만 아니라 제주들불축제나 4.3문화 축전 등에도 참가하고 있다. 또 치매 노인을 위한 ‘꽃 스카프 만들기’ 등 소외된 이웃을 찾아 미술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