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봉개 소각장 포화로 클린하우스마저 방치 사태
제주 봉개 소각장 포화로 클린하우스마저 방치 사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의소리] 쓰레기산 인도까지 점령
최근 며칠간 수거되지 않고 방치된 남원읍 일대 클린하우스. ⓒ제주의소리 독자 제공.
최근 며칠간 수거되지 않고 방치된 남원읍 일대 클린하우스. ⓒ제주의소리 독자 제공.

제주 북부광역(봉개)소각장 포화로 인해 클린하우스에 버려진 쓰레기가 방치되고 있다. 소각장 용량 포화→야적공간 포화→쓰레기 하차 대기 차량 포화→클린하우스 쓰레기 수거 불가로 이어지는 악순환이다. 

 
최근 서귀포시 남원읍 의귀리 한 클린하우스에 버려진 쓰레기가 며칠 째 수거되지 않고 있다.
 
쓰레기는 수거함을 가득 채웠고, 어느새 클린하우스에는 쓰레기산이 형성됐다. 쓰레기가 인도까지 점령(?)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남원읍 주민 A씨는 [제주의소리] 독자제보를 통해 “지난주 금요일(19일)부터 쓰레기가 수거되지 않고 있다. 행정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곧 처리하겠다는 답변만 되돌아왔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클린하우스 쓰레기가 방치됐다는 민원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북부소각장에서 쓰레기를 하차하지 못하면 서귀포시내 쓰레기 매립장에 야적하는 방안 등 다양한 대책을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제주시 봉개동에 있는 북부소각장 포화가 원인이다.
 
북부소각장은 ‘광역’ 소각장으로, 도내에서 발생하는 가연성 쓰레기가 반입된다.
 
북부소각장 하루 평균 처리 용량은 약 140톤이지만, 반입되는 쓰레기는 약 210톤에 이른다. 매일 70톤의 쓰레기가 남는다는 얘기다.
 
제주시는 처리하지 못한 쓰레기를 압축해 소각장 주변 곳곳에 쌓아두고 있다.
 
더 이상 야적할 공간조차 부족한 상황이다. 제주시는 포화율을 99.9%로 보고 있으며, 현재까지 쌓인 압축쓰레기만 약 5만톤에 달한다.
 
이로인해 클린하우스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더라도 북부소각장에 쓰레기를 하차하지 못해 되돌아가는 차량이 속출하고 있다.
 
클린하우스 쓰레기를 수거하고 싶어도 수거할 수 없는 악순환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북부소각장 포화율은 99.9%다. 제주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기간은 올해 10월31일까지 연장했지만, 그때까지 버틸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며 “민간위탁 등을 통해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업체를 구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들어선 제주환경순화자원센터 광역 소각시설은 오는 10월께 준공될 예정이다. 다만, 제주에서 발생하는 매립대상인 ‘불연성폐기물’은 이달부터 환경순환자원센터에 반입·처리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와 이건 정말 2019-04-24 16:41:18
그렇게 힘줘서 만들어 놓은 클린하우슨데 더티하우스
110.***.***.144

제주도민 2019-04-24 15:57:51
제주도 전입 및 거주제한 실시해야 한다. 특별법 개정해서.

인구가 너무 늘고있다. 섬에서 감당할만한 수요는 70만명이 한계일 것이다.
121.***.***.115

이대로 2019-04-24 15:19:15
제주도정은 환경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여 해결 하시라. 생활쓰레기,바닷속 쓰레기,생활하수
한림읍 중심으로 나타나는 똥물지하수와 악취, 난개발로 인한 환경파괴 등등...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는 것이 없고 해결되는 것이 없다. 삶의 질이 계속 나빠지고 있어 사람이 살기 힘든 곳으로 변모하고
있다. 도민은 쾌적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다. 생활쓰레기 문제만 해도 그렇다.
능력이 없는 건지, 해결할 의지가 없는 건지 요. 최근 몇 년 전국민의 절반이 살고 있는 수도권에서도
생활쓰레기 부분을 미리 미리 대책을 세워가며 그런대로 잘 해결하는 모습니다.
70만도 안되는 소도시 수장인 도지사는 아예 체념해 버렸는 가? 머리 아파서 해결 못하겠다면 하루
빨리 내려 오시길.... 환경을 최우선 과제로
1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