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대평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 추진
서귀포시, 대평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면붕괴 우려로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된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대평지구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서귀포시는 34억원을 투입해 대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 정비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4일 밝혔다.
 
2014년 10월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역으로 지정된 대평 일대는 최근 옹벽 균열과 낙석 등이 잇따르고 있다. 
 
서귀포시는 2020년까지 사면정비와 가드레일 등 안전시설을 보강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단기적인 처방이 아니라 항구적 복구 계획을 수립해 시민의 소중의 생명과 재산을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