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덕면 대평어촌계, 해녀문화 세계화 '대통령 표창'
안덕면 대평어촌계, 해녀문화 세계화 '대통령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덕면 대평어촌계가 제8회 수산인의 날을 맞아 해녀문화 세계화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안덕면 대평어촌계가 제8회 수산인의 날을 맞아 해녀문화 세계화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안덕면 대평어촌계(어촌계장 오연수)가 제8회 수산인의 날을 맞아, 수산업·어촌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시상은 23일 해양수산부 회의실에서 해양수산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대평어촌계는 지난 2009년 해녀 15명으로 해녀노래 공연팀을 구성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7월~9월 주말 야간에 관광객을 대상으로 ‘난드르 올레 해녀 공연’ 160여회를 진행했고, 특히 외국 관악팀과 협연을 추진하는 등 제주해녀문화를 국내·외에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이 같은 활동은 독일 로렐라이시와 피닉스파운데이션 밴드팀의 초청으로 이어져, 지난해 10월에는 독일에서 공연을 갖는 등 제주해녀문화의 세계화에도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대평어촌계 해녀공연팀은 지난 4월, 국립무형유산원의 인류무형문화유산 가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공모사업에 선정돼 오는 10월 전주에서 열리는 무형문화재대전에 참가해 제주해녀문화를 알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