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의 아픈 역사 배우는 '4.3평화기행' 참가자 모집
제주4.3의 아픈 역사 배우는 '4.3평화기행' 참가자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의 슬픈 역사를 통해 평화의 가치를 배울 수 있는 ‘제주4.3평화기행’ 참가자를 모집한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4.3평화기행 참가자 총 140명을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5월17~18일 ▲7월19~20일 ▲10월18~19일 ▲11월15~16일 등 총 4차례 예정됐으며, 각 회차당 35명 선착순 모집이다.
 
기행은 오전 10시 제주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이튿날 오후 5시께 제주공항에서 마무리되는 일정으로 준비됐다.
 
1박2일간 제주4.3평화공원과 선흘 도틀굴, 북촌 너븐숭이, 섯알오름, 무등이왓 등 4.3의 아픈 역사 현장 방문이 예정됐다. 또 4.3을 겪은 생존자들의 증언을 듣는 시간도 마련됐다.
 
교통비와 숙박, 식비 등은 지원되지만, 여행자 보험과 추가 식비 등은 각자 부담해야 한다. 신청은 인터넷( http://bit.ly/2019JejuPeace )으로 접수하면 된다.
 
4.3평화기행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가 주최했으며, 4.3평화기행위원회가 주관했다.
 
문의 = 제주다크투어 064-805-00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제주도민 2019-04-27 08:15:39
1950년
3월20일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
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 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종전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의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 2019-04-26 23:23:48
저 돈은 누게돈으로 허는건고?돈쓰는디는 귀신들이네.
118.***.***.137

제주도민 2019-04-26 09:52:56
1951년 산폭도들의 KBS 습격 만행
9월15일 새벽 1시30분 김창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 (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이 날 숙직조에는 장병양(張炳陽), 권중훈(權重勳) 등 8명이 숙직 중이었
으나 장병양 등은 포박하려는 산폭도를 걷어차고 탈출 무사했으며 일부는
책상 밑 등에 숨어 납치를 모면.
125.***.***.18

제주도민 2019-04-26 09:51:54
1951년 산폭도의 만행
9월20일 전투경찰대는 귀순한 산폭도로 부터 HLKS 제주방송국 납치, 살해사건 관계
제보를 받고 수색 중 허(許)모 경감이 풀과 나무로 위장 이식된 흔적이 있고
피 묻은 흔적도 있는 곳을 발견, 수색 중 전투경찰대원들이 흙을 판 결과
전신을 발가벗기고 온 몸이 죽 창과 칼에 찔린 시체 3구가 겹쳐져 있었으며
천인공노할 이 사건은 발생 6일 만에야 시체를 발견.
125.***.***.18

제주도민 2019-04-26 09:50:29
1951년
9월24일 HLKS 제주방송국 피랍, 순직 직원의 장례를 광양에 소재한 제주방송국에서
HLKS 제주방송국 장(葬)으로 장례를 엄수.
희생 당한 김두규 방송과장은 부인과 2남 2녀를 둔 가장, 견습직원 채종식은
18세로 입사 6개월 만에, 사환 김석규는 19세로 2개월 만에 참변.
이후 제주방송국 구내에 이들의 순직비를 건립.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