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넙치 양식,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서 '현장 원장실' 운영
위기의 넙치 양식,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서 '현장 원장실'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오는 26일 제주 수산인 종합 지원센터에서 넙치 양식산업의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제주지역 어업인과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간담회에는 제주 양식넙치 생산자 대표, 유관기관, 지자체, 양식어업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넙치 연구정보 공유와 소통의 시간이 마련돼 있다. 

간담회는 ’찾아가는 국립수산과학원’ 프로그램의 하나인  ’현장 원장실’로 서장우 원장이 직접 현장으로 달려가 현안문제 및 업계의 어려움을 듣고 챙기기 위함이다.

간담회에서는 지난 해 두차례 간담회에서 논의된 문제의 추진경과 보고와 점검을 할 예정이다. 

또한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양어용 곤충사료 개발 및 산업화 ▲바이오플락기술(BFT)의 넙치 양식장 현장적용 연구현황 ▲유전자 가위 기술을 이용한 맞춤형 넙치 개발연구 ▲넙치 대체어종 개발 연구방향 ▲양식넙치 소비촉진을 위한 수산식품 개발방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업계에서는 넙치 소비촉진을 위한 수산식품 개발방향과 대체어종 개발에 깊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최근 넙치 수요 부진과 생산지 가격 하락으로 인한 제주 양식업계의 어려움을 이겨내는데 수산과학원이 앞장서고자 ‘현장 원장실’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소통의 자리를 자주 마련해 현안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