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온 부산 고등학생 20여명 식중독 의심 소동
제주 온 부산 고등학생 20여명 식중독 의심 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로 수학여행에 나선 부산 지역 고등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줄줄이 이송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26일 제주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0시쯤 제주시 오등동 모 호텔에서 투숙중인 부산 모 고등학교 2학년 학생 20여명이 투통과 메스꺼움 증세를 보였다.

학교측은 밤사이 학생 27명을 제주대병원과 한마음병원으로 이송하고 추이를 확인중이다. 

보건당국은 학생들이 대부분 메스꺼움만 호소할 뿐 설사와 구토 등 뚜렷한 식중독 증세를 보이지 않아 별도 역학조사는 벌이지 않기로 했다.

다만 해당 시설의 위생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주방시설과 조리기구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중이다.   

학생들은 이날 해당 호텔에서 뷔페로 식사를 하고 일부 학생들은 외부에서 아이스크림을 공수해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측은 24일 부산에서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를 찾았다. 학생은 372명, 교사는 13명이다. 당초 오늘(26일) 오후 4시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날 예정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