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의 대중화를 위한 여성작가 7인 '이삭展' 개최
한국화의 대중화를 위한 여성작가 7인 '이삭展'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설문대여성문화센터는 5월2일부터 30일까지 <2019 예술단체 발굴․지원- 이삭展>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원 전시는 매년 설문대여성문화센터가 공모를 통하여 우수 예술단체를 지원하기 위한 전시이다. 

전시에 참가하는 예술단체 ‘이삭’은 2001년 제주 세종갤러리에서 창립전시를 시작으로 함께 꿈꾸고 펼쳤던 작은 소망들을 키워가며 거두어들이자는 뜻에서 이삭을 줍는 농부와 같은 마음으로 작품 활동을 하기위해 모임을 결성하고, 한국화의 대중화를 위해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출산과 육아로 회원의 반 이상이 작품 활동을 중단하였다가 작년 제11회 전시를 시작으로 회원 재정비와 함께 7년의 공백을 깨고 활동을 재개하면서, 한국화의 전통화법에서 담백한 수묵화와 혼합재료를 혼용한 실험적인 작품에 이르기까지 전통적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국화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한국화 24점이 전시되며, 출품작가로는 강보라미, 강명지, 김혜정, 박정언, 백경라, 오유진, 한주연 이상 7명이 참가한다.

한국화의 가능성과 비전,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며 이에 대한 작가적 고민을 작품으로 담아낸 ‘이삭’ 전시는 필요한 기법과 재료를 화폭에 운용하여 자기 삶의 성찰을 통해 앞으로 더 나아가고자 하는 작가의 내면을 표현한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이다.

또한 이번 전시와 연계한 <작가와 함께하는 미술체험 시간으로 ‘민화 부채 만들기’>체험이 5월 18일 오전 10시~12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체험교육 특성상 재료비는 유료이며, 한국적 아름다움이 있는 민화부채를 디자인하여 생활 속 친숙한 예술을 경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선착순 예약문의 064-710-42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