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을 농가에 중국인 불법취업 알선 50대 집행유예
제주 마을 농가에 중국인 불법취업 알선 50대 집행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 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서모(56)씨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씨는 서귀포시 한 농가에서 무사증으로 입국한 중국인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며 대정읍 일대 마늘 농가에 취업 알선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2018년 3월부터 그해 5월까지 서씨가 알선한 중국인만 10명이다. 서씨는 근로자들에게 지급된 일당 중 1일 1만원과 매달 2일분의 임금을 취업 알선 대가로 받아 챙겼다.

재판부는 “체류자격이 없는 외국인을 다수 관리하면서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다만 반성하고 취업자에게 임금을 모두 지불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도민 2019-04-26 11:41:13
도민들은 안다.

신제주 연동 원룸건물들 뒤지면, 건물당 한집꼴로 중국인불체자들 잡을 수 있다는 것을.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