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평화협정 이끌어 냈던 4.28, 고(故) 김익렬 추모
제주4.3 평화협정 이끌어 냈던 4.28, 고(故) 김익렬 추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진행된 고(故) 김익렬 9연대장 묘역 제례.
지난 27일 진행된 고(故) 김익렬 9연대장 묘역 제례.

재경제주4.3희생자유족청년회가 제주 4.3 당시 수많은 도민의 목숨을 구한 고(故) 김익렬 9연대장을 추모했다.

 
재경4.3유족청년회는 지난 27일 김익렬 연대장의 묘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묘역 제례는 재경4.3유족청년회가 주최하고,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제주4.3평화재단이 후원했다. 추모에는 김춘보 4.3희생자유족회 상임부회장과 강은택 사업부회장 등이 함께했다.
 
김익렬 연대장은 무력충돌이 잇따르던 1948년 4월28일 무장대와 평화협상을 체결했다. 
 
그는 1970년대부터 1988년까지 200자 원고지 346장 분량의 유고록을 작성, 4.3의 진실을 담아냈다.
 
지난해 10월 경찰의 날 당시 ‘경찰 영웅’으로 선정된 문형순 성산포경찰서 서장과 함께 4.3 당시 학살을 막아낸 영웅으로 꼽힌다.
 
재경4.3유족청년회 문원섭 회장은 추모사를 통해 “오랜 세월 뒷걸음치던 4.3의 진실은 당신(김익렬 연대장)과 같은 분의 궤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 자주통일 원년의 역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재경4.3유족청년회 현승은 사무국장은 “71년 전 집단학살의 비극을 막기 위해 평화회담을 이끌어낸 4.28을 기념하고, 김익렬 연대장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묘소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4.3범국민위원회 박진우 집행위원장은 “2017년 12월 발의된 4.3특별법 개정안이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에서 논의됐지만, 여야 정쟁으로 멈췄다. 국회 정상화를 통해 시급히 재논의돼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돌맞아도옳은소리 2019-04-30 12:10:21
무장대 잡자고 무고한 제주도민들까지 죽여도 좋다는 조병옥을 혼내준 진정한 위인!
116.***.***.87

제주인 2019-04-30 11:08:44
이렇게 훌륭하신분을 추모할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니 제주도에 있었다는것이 안타깝네요. 군과경찰에 김익렬, 문형순 같은 분만 계셨으면 제주도민에대한 4.3학살만행은 결코 일어나지 않았을것을...
223.***.***.107

이유근 2019-04-30 10:16:07
1947년 3월 1일 집회의 격문을 쓴 남노당 대정지역 책임자였던 이운방씨의 회고록에 의하면 김익렬 중령의 회고록 중 구억초등학교에서의 김달삼과의 담판은 많은 의문점이 있다. 이 담판은 4. 3의 연구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역사학자들의 연구가 필요한 대목이다.
220.***.***.179

산폭도 2019-04-30 07:40:28
1948년 4월30일 제9연대장 김익렬 중령은 경비대 내 좌익인 오일균 소령의 주선으로 산폭도 대장 김달삼(金達三)과 산폭도 본부인 대정면 구억리 구억공립국민학교(옛 대정북 공립국민학교는 일제 강점기에는 간이학교, 해방 후에는 6년제 초등학교로 승격 후 폐 교)에서 평화협상.
김익렬 중령은 김달삼이 5년 전 일본 복지산(福知山) 육군예비사관학교 동기로 함께 소위로 임관한 본명이 이승진(李承晋)임을 확인.
김달삼(본명 이승진)은 대정면 영락리 태생으로 해방 후 귀국하여 대정중학교에서 교사를 지냈으며 남노당 조직부장을 역임.
2·7사건으로 검거 선풍이 일자 서울에서 부산으로 피신했다가 귀향하여 김달삼이란 가명으로 좌익활동.
125.***.***.18

산폭도 2019-04-30 07:31:55
1948년 5월 5일 군정장관 딘(William F. Dean) 소장, 안재홍 민정장관, 경비대 송호 성 사령관, 조병옥경무부장, 제주도 군정장관 맨스필드 대령, 유해진 제주도지사, 최 천 경찰국장, 제9연대장 김익렬 중령이 5월 5일 제주중학교에서제주도 사태의 진압정 책을 모색하기 위한 9인 최고수뇌회의 소집.
이 회의에서 경비대측은 화평정책을, 경찰 측은 토벌정책을 주장하며 팽팽히 맞서다가 김익렬 중령과 조병옥 경무부장의 설전 중 유도 3단인 27세의 김익렬이 주먹으로 54 세인 조병옥의 복부를 치고 두 손으로 멱살을 잡아 업어치기를 하려는 등의 소란.
이어 화가 치민 김익렬은 조병옥의 멱살을 붙잡은 채로 단하로 내려와 잘못 통역 하는 통역관을 걷어찼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