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근로 2122명 모집...제주도 124억원 투자
공공근로 2122명 모집...제주도 124억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고용취약계층의 생활안정과 민간일자리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근로사업 참여 근로자 2122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2019년 제1회 추경을 통해 확보된 도비 100억원과 복권기금 24억원 등 총 124억원을 공공근로사업에 투입해 총 622개 사업에 2122명을 추가로 모집할 계획이다.

이는 2019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채용인원 712명의 약 3배에 달하는 규모로, 기관별로는 ▲도·직속기관·사업소 60개 사업 77명 ▲제주시 290개 사업 1174명 ▲서귀포시 272개 사업에 871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주요 채용분야로는 ▲환경 1651명 ▲행정지원 237명 ▲안전 76명 ▲실태조사 72명 ▲복지 64명 ▲정보화사업 22명으로 각 사업별 채용시기, 채용규모, 사업내용 등은 도 홈페이지 ‘일자리/채용정보’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제주도는 예산 및 채용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신청자격을 완화해 기존 ‘재산 2억원 이하이면서 중위소득 65% 이하인 자’ 외에 실업상태에 있는 만 18세 이상 도민의 참여를 가능하도록 했고, 기존 참여자격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은 우선적으로 선발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기존의 상하반기 일괄 모집·배치 방식에서 사업부서 연중 수시 모집으로 전환함으로써 지역의 고용상황 및 일자리 수요에 따라 적기에 채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업운영 방식을 개선 하였다.

일괄 모집·배치에 따른 원거리 근무지 발령 등 참여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신청자가 사업별 채용계획을 확인하여 본인이 희망하는 근무지역, 근무내용, 근무시간 등을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게 됐다.

근무시간도 사업특성에 따라 일 3시간, 6시간, 8시간 등 다양한 근무시간을 적용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구직희망자의 상황이나 여건에 맞는 사업을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도록 하였다.

나아가 사업 참여자들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에 반복적으로 참여하는 등 공공일자리에 의존하지 않고 민간일자리로 진입할 수 있도록, 민간 취업 연계를 강화하여 공공근로사업이 ‘디딤돌’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참여 근로자에 대한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고용센터 등 취업지원기관과 연계한 취업상담 및 교육을 의무화하며, 취업교육 및 취업박람회 참여 등을 적극 권장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