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표선면, 주민 친화형 열린 청사로 탈바꿈한다
제주 표선면, 주민 친화형 열린 청사로 탈바꿈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행정안전부 ‘2019년 공공자원 개방·공유 서비스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표선면 주민 친화형 열린 청사 조성 사업’으로 최종 선정돼 특별교부세 65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사업은 △면사무소 청사 내 '대강당'을 주민 문화예술 공간으로 개방 △평일 야간·주말을 활용한 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 확대 △청사 내 빈 공간을 활용한 타운홀 미팅실(소회의실) 조성 등을 통한 농어촌 지역 문화·예술 활동 활성화를 목표로 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제주도 정책기획관과 서귀포시 기획예산과, 표선면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얻어낸 결과”라며 “주민친화형 열린 청사 조성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