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졌던 중국 인센티브 관광객 제주로 몰려오나?
사라졌던 중국 인센티브 관광객 제주로 몰려오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 이후 끊겼던 인센티브 관광 올해 6건...익성한삼 1500명 6월 제주방문

침체됐던 중국 인센티브 관광시장이 기지개를 펴고 있다.

제주도는 오는 6월 9일부터 13일까지 4박 5일간 중국 익성한삼 코스메틱(益盛汉参化妆品有限公司) 직원 1500여명이 제주에서 인센티브 관광 및 회의를 갖는다고 2일 밝혔다.

제주도와 제주컨벤션뷰로가 공동으로 유치한 이번 인센티브 관광은 중국 인센티브 관광시장 활성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주의 중국 인센티브 관광시장은 지난 2016년 20건에 이르렀지만, 2017년 사드사태가 촉발되면서 2건으로 대폭 하락하는 등 유치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제주도와 제주컨벤션뷰로는 중국 인센티브 관광 활성화를 위해, 그동안 중국지역 마이스(MICE) 전문 박람회시 제주 독립부스 운영, 중화권 마이스(MICE)로드쇼 참가 등 중국시장을 지속적으로 관리·공략해왔다.

이런 노력의 결과, 올해 4월 말 현재 익성한삼 코스메틱을 포함해 총 6건의 유치를 확정했고, 중국 기업들의 인센티브 관광 요청 문의가 꾸준해 인센티브 관광 유치실적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양기철 제주도 관광국장은 “중국의 인센티브 관광시장은 사드사태로 침체됐었지만, 지속적으로 관리해왔던 노력이 결실을 거두고 있다”며 “제주가 예전과 같이 중국기업들이 즐겨 찾는 마이스(MICE) 목적지가 되기 위해 더욱 공격적인 시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익성한삼 코스메틱은 익성제약그룹의 자회사로, 중국 길림집안시에 본사를 두고 북경 행정본부 중심으로 중국내 12곳에 지사를 두고 있다. 화장품 및 건강식품을 주력제품으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토박이 2019-05-03 11:37:08
제발 중국관광객들 못오게 하세요
조용히 삽시다
관광협회,공사 없애세요
도시청에 관광과 있는데 뭐가 그리 필요하나요
돈은 하늘에서 떨어지나요
39.***.***.161

피곤하다 2019-05-03 09:43:36
피로감이 있다.
지금도 시끄러운데 좀 조용히 살 수 없을 까???
제주 산업이 중국 넘들한테만 달려 있는 것도 아니고.
12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