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제연폭포-제주목관아,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
천제연폭포-제주목관아,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장애물 없는 환경 조성에 나섰다.

제주도는 관광약자들이 어려움 없이 제주를 여행할 수 있도록 이동성 및 접근성을 높이는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사업은 장애인, 영·유아, 임산부, 노인 등 이동과 시설이용, 정보제공 등의 제약조건을 가진 관광객과 동반가족들에게 관광 향유권을 보장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내 관광지 및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6개 사업에 17억500만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서복전시관, 천제연폭포, 성산일출봉, 제주목관아, 올레7코스 등 공영관광지 5곳에 장애인 화장실 및 점자블럭 확충, 경사로 및 진입로·관람로 개선, 연속손잡이 등 관광약자 전용 편의시설을 확충 보강한다.

공영관광지 관광약자 편의시설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접근성이 취약한 공영 관광지에 대한 개선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사설관광지 및 음식점, 숙박업 등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관광약자 편의시설 정비사업 수요조사 후 희망하는 업체에 대해 경사로 정비 및 장애인화장실 개선사업과 휠체어, 유모차 등 편의시설 장비 구입비 일부를 지원한다.

이동수단 확보를 위해 관광약자 전용 리프트차량(전세버스 3대 및 승합차 5대) 구입비 일부(도비8억5000만원)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관광약자 접근성 안내센터 운영을 통해 접근가능한 관광지, 음식, 숙박안내 등 관광약자 전용상담을 위한 콜센터를 운영하고,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정보 제공을 위한 홈페이지 구축, 관광약자 관광콘텐츠의 모니터링을 통한 관광약자 전용 어플리케이션 ‘장애in제주’의 정보도 업그레이드 한다.

5월 달 내로 관광약자 접근성 안내센터를 제주관광정보센터가 있는 제주웰컴센터로 이전해 종합적인 관광정보 제공과 관광약자들의 안내센터로의 접근 편의성도 증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휠체어 무료 대여 사업 추진, 관광약자 안내․홍보․관광약자 인식개선 서비스교육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013년 5월 전국 최초로 '제주특별자치도 관광약자의 접근가능한 환경조성 조례'를 제정한 후 지속적으로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현재까지 총 4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광지 167개소에 편의시설 개선 사업을 시행했으며, 장애인전용 리프트차량 13대(전세버스 8대, 렌터카 5대)를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오용순 2019-05-02 15:32:14
제주목관아는 글자 그대로 옛 제주목의 관아

즉 관덕정및 이아, 향사당 등 일대를 를 포함한 전체 즉 제주목의 관아 전체를 일컷는 단어로

그렇게 작은 구역이 아니라 옛 제주성의 절반을 차지한 곳이기도 하다.

그런데 지금은 외대문에 탐라포정사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 곳만 제주목관아라고 하고 있는데

이건 절반만 맞는 말이다. 그럼 절반은 틀렸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자료만 받아 따라 쓸게 아니라 한번 확인하고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은 어떨까 한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