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슈퍼마켓조합, 이마트 노브랜드 진출 조정 신청
제주슈퍼마켓조합, 이마트 노브랜드 진출 조정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슈퍼마켓협동조합이 제주시 아라동에 들어서는 신세계그룹의 기업형슈퍼마켓(SSM) 개점을 막아달라며 중소기업중앙회에 사업 조정 신청을 했다.

신세계그룹은 제주에서 이마트의 자체브랜드 상품(PB)을 판매하는 노브랜드 매장 진출을 선언하고 아라동에 가맹점 개점을 준비 중이다. 이는 도내 첫 기업형슈퍼마켓 진출이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제32조(사업조정 신청 등)에 따라 중소기업자단체는 대기업이 중소기업 경영에 나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때 사업 조정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이마트가 다른 지역과 달리 제주에서는 직영이 아닌 가맹점 형태로 운영 방식을 달리하면서 실제 조정 대상이 될지는 미지수다. 

노브랜드는 생활용품부터 가공식품, 전자제품까지 판매 범위가 넓다. 2015년 4월 브랜드 출범 후 2016년 7개였던 매장은 2018년 말 기준 180여개로 급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이대로 2019-05-04 10:43:29
소비자들도 편리하고 품격있는 소비를 원한다. 본인들이 관행을 뒤돌아 보면서 개과천선하여 서비스
수준을 높이던가, 허구헌날 징징거리기만 하고, 본인들 서비스 향상에는 나몰라라 하고 어쩌란 말인가요.
보다 편리하고, 보다 싸게 양질의 상품을 팔면서 태클을 걸면 도민 대다수가 응원해 줄 것이다.
1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