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고 깨끗한 제주 수돗물, 도민 외면 받는 이유는?"
"안전하고 깨끗한 제주 수돗물, 도민 외면 받는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환도위-제주아리, '수돗물 음용율 제고' 정책토론회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  ⓒ제주의소리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 ⓒ제주의소리

안전하고 깨끗하기로 정평이 나있는 제주 수돗물. 정작 도민들의 외면을 받는 이유는 무엇이고, 또 이에 대한 해법은 없는 것일까.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와 사단법인 하천마을재생포럼 제주아리는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와 수돗물평가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3월 도내 정수장 및 마을상수도 20곳의 수도꼭지 수돗물을 채수해 분석한 결과, 제주의 수돗물은 먹는물 수질기준 60개 모든 항목에서 적합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금속이나 농약과 같은 인체 유해물질이 전혀 검출되지 않아 수질의 안전성을 확인했다.

그러나, 수돗물을 직접 음용하는 도민은 소수에 그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제주도 수자원본부가 한국사회과학진흥원에 의뢰해 실시한 '수돗물 만족도 조사'에서 제주도민의 52.8% 가량이 수돗물을 음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복 답변에서 29.2%는 '끓여서 마신다'고 답했고, 37.8%는 '커피나 차 등으로 이용한다', 52.8%는 '음식물 조리 등에 사용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즉, 조리용이나 끓여서 수돗물을 마시긴 하지만, 수돗물 자체를 소비하는 도민은 많지 않다는 조사 결과다. 직접 음용하고 있는 도민들은 응답자의 8.6%에 불과했다.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  ⓒ제주의소리
최충식 물포럼코리아 사무총장이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서 발제에 나서고 있다. ⓒ제주의소리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50.2%만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수돗물을 먹지 않은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낡은 수도관 문제 51.8% △소독냄새와 이물질 25.1% △막연히 불안해서 10.1% △상수원 불신 7.9% 등으로 답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발제에 나선 최충식 물포럼코리아 사무총장은 "최근 녹조 발생이 빈번해 상수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작용하고, 수돗물 안전성 홍보 노력에도 효과가 미미했다. 생수와 정수기 광고가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방송 및 언론 환경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또 "수돗물을 접하는 곳이 화장실이나 싱크대 등이라는 점, 투박한 수도꼭지 등은 왠지 모를 선입관을 남기고 있다"며 "수돗물 불신으로 인해 정수기 구매·렌탈에 한해 1조4000억원, 생수 구입에 8400억원 등 해마다 2조2500억원 가량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최 사무총장은 이에 대한 해법으로 제주도 수돗물 음용율 향상을 위한 조례제정과 협의회 구성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는 "부산시와 서울시, 경기도 등은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마실 수 있게 하고, 공중위생을 향상시킨다'는 목적으로 수돗물 관련 조례를 제정·운용하고 있다"며 "공공시설에 수돗물 음수대를 설치하는 방안과 음수대 청소 등 위생관리 및 유지관리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으로서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  ⓒ제주의소리
3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수돗물 음용율 제고를 위한 정책 토론회'. ⓒ제주의소리

또 "안전한 수돗물에 대한 검증과 홍보, 수돗물에 대한 인식재고 활동을 하는 협의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돗물 시민평가단'은 주민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수돗물 평가위원회'는 수수질관리 제반 사항에 대한 조사사업을 추진하는 등 협의회를 중심으로 수돗물 음용 활성화 전략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현공언 제주도 상하수도본부 상수도부장은 "물탱크나 낡은 수도관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낡은 급수관 개량과 물탱크의 주기적인 청소를 실시하고, 찾아가는 수질검사 서비스 확대 등 수질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소독냄새와 녹물 등 이물질 제거를 위해 미량유해물질 감시를 강화하고, 체계적인 관망진단과 노후관 개량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현 부장은 "무엇보다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과 불신이 팽배하다는 분석이 있는만큼 도민인식 개선을 위한 시책을 추진하고 미디어, SNS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한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토박이 2019-05-06 11:26:00
미래는 물전쟁시대 입니다
체계적 물관리 시스템을 마려해야 합니다
물절약에서부터 물의 소중함을 몸에 베게끔 해야 합니다
장기간 도민들 사용할수 있는 저수지도 개발하고요
여기서 상하수도 부서는 일반 민영화 공기업 않할껀가요
이부서에 도댓체 주인의식 조금이라도 있다고 보나요
넘처나는 인력에 근무하기 좋아서 선호부서라 하던데요
간부급 인사이동은 외그리 자주하나요
업무파악쯤 되면 인사이동
인도 걷다보면 수도계랴기 뚜꺼없고 깨지고 오물가득
검침부터 영업가게에 단가낮은 가정용으로 업종혼용여부 부과여부등 현미경 들이대어 낮낮히 살펴봐야 합니다
지하매설 주철관등 노후로 지하수 오염여부를 많은 시설비 들여서 시설한 유량계들 제대로 검침 활용등 되고있나를
확실히 파했침으로써 믿음 신뢰가는 맑은 상하수도 기관의 되게요
39.***.***.161

촌동네 2019-05-05 23:25:37
수돗물 안마시고산지가 언제고?
쇄녹물 나오는 물먹는사람 이신가?
상수도본부 공무원님들 촌동네가서 수돗물 드셔보쇼
동네 어르신덜도 수돗물 안먹은지 옛날이우다.
동네의원 나리들은 머허는 님덜이라
어버이날 행사장만 돌아다니지말앙 지네동네 물관리부터 허쥬 @
59.***.***.84

도평댁 2019-05-04 12:50:13
의원님들 의회에 생수 싹 치웁시다.
도청,시청,읍면동사무소,Jdc,공사에
생수 싹 치우세요!
솔선수범 해보세요...
그때되면 먹지 말라해도
알아서들 수돗물 마실께요!
39.***.***.112

2019-05-04 07:09:24
금악리 똥물 숨골 무단 투기 사건을 아직 잊은건 아닌가요? 여름만 되면 똥내 진동합니다 중상간에 조성된 골프장에서 사용된 농약들이 다 어디로 갈까요?
118.***.***.146

시민 2019-05-03 19:10:58
노후관을 제 때 교채하는 것만이 무리 수곳물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한동란 싱가폴의 창이공하에 붙어 있는 " 싱가폴의 물은 촤괴의 음료수"란 팻말을 우리도 달 수 있게 땜질식 또 보여주기식의 안전하다는 건 지나가는 말일 뿐이다
125.***.***.18